관계 회복되는 것 같더니...쿠만 감독, 내년 메시 이적 체념

2020-10-18 13:07:07

(Photo by GABRIEL BOUYS / AFP)<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리오넬 메시에 대해 이미 체념한 로날드 쿠만 감독.



영국 매체 '미러'는 FC바르셀로나 쿠만 신임 감독이 팀 간판스타 메시의 이적을 막지 못할 것이고, 이미 체념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지난 여름 축구 이적 시장 최대 이슈를 만든 선수였다. 메시가 바르셀로나 구단에 팀을 떠나겠다는 폭탄 선언을 했고,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있는 맨체스터 시티로의 이적이 유력시됐다. 하지만 우여곡절 끝에 메시가 팀에 잔류하게 됐다. 쿠만 감독은 잔류가 확정된 즉시 메시를 찾아가 미래에 대해 논의했다. 쿠만 감독은 최근 메시에 대해 연일 칭찬 메시지를 날리고 있다.

하지만 메시는 부임 후 더 이상 자신에 대한 특권이 없다는 멘트를 던진 쿠만 감독이 달가울리 없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메시는 어쩔 수 없이 바르셀로나와 1년 더 하는 것이지, 내년 여름 팀을 떠날 게 확실하다고 전했다. 메시가 이번 여름 팀을 떠나지 못한 건 이적료 문제로 인한 법적 분쟁을 앞두고, 승산이 많지 않기에 잔류를 택했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

메시의 잔류로 환호한 바르셀로나팬들에게는 악몽같은 소식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