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롭의 분노 "픽포드가 완전히 반 다이크를 차버렸다"

2020-10-18 06:30:00

사진=Pool via REUTERS-X01348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조던 픽포드(에버턴)가 완전히 버질 반 다이크(리버풀)를 찼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이 단단히 화가 났다.

리버풀은 17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에서 2대2 무승부를 기록했다.

악재가 겹친 경기였다. 킥오프 5분여 만에 '수비의 핵심' 반 다이크가 부상으로 이탈했다. 에버턴 골키퍼 픽포드의 파울에 무릎 부상을 입은 것. 리버풀은 부상 변수 속 접전을 치렀다.

승패는 경기 종료 직전 갈리는 듯했다. 리버풀은 2-2로 앞선 경기 막판 헨더슨의 극적골로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주심은 VAR(비디오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영국 현지 언론은 '헨더슨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은 것은 VAR 역사상 가장 많은 논란을 일으킬 결정 중 하나'라고 비판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스타는 '클롭 감독은 결정적인 오프사이드 결정에 대한 좌절감을 전했다. 또한, 경기 중 심한 태클을 범한 에버턴 선수를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클롭 감독은 "결국 다른 이유로 2대2다. 누군가 그렇게 결정했기 때문에 오프사이드다. 경기 초반 반 다이크의 부상은 매우 컸다. 픽포드가 완전히 그를 차버렸다"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