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일 선발 출전, 7골 합작 SON-케인 '찰떡 콤비'에 방해가 될 수 있다(가디언)

2020-10-18 05:00:02

손흥민과 케인 캡처=토트넘 구단 SNS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영국 일간지 가디언이 주말 토트넘-웨스트햄전을 앞두고 흥미로운 전망을 했다. 베일의 가세가 손흥민과 케인의 '찰떡 호흡'에 방해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가디언은 19일 새벽(한국시각) 토트넘 홈에서 벌어질 EPL 토트넘-웨스트햄전 프리뷰에서 '토트넘은 이번 경기서 KBS(케베손)라인을 가동할 수 있다. 이 케인 베일 손흥민이 기본 전력에서 상대를 압도할 수 있다. 그러나 베일이 들어오면 손흥민과 케인의 자동적인 파트너십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이번 2020~2021시즌 7골을 합작했다. 손흥민이 5골-2도움, 케인은 2골-5도움을 서로 주고 받았다.

가디언은 토트넘 사령탑 무리뉴 감독이 이번 웨스트햄전에서 4-3-3 전형을 들고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최전방에 손흥민-케인-베일, 허리에 은돔벨레-호이비에르-시소코, 포백에 레길론-다이어-산체스-오리에를 전망했다. 골키퍼는 요리스다. 센터백 다이어(허벅지)는 몸상태가 좋지 않아 출전하기 힘들 수 있다. 미드필더 로셀소도 부상 중이라 출전 불가다.

가디언은 웨스트햄 모예스 감독은 3-4-3 전형을 예상했다. 최전방에 포르날스-안토니오-보웬, 허리에 마수아쿠-수섹-라이스-쿠팔, 스리백에 크레스웰-오그본나-발부에나, 골키퍼로 파비안스키를 선발 예상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승점 7점을 기록 중이고, 웨스트햄은 승점 6점이다. 토트넘은 직전 맨유를 6대1로 대파했다. 웨스트햄도 레스터 원정에서 3대0 승리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