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히어로]'롯데 외인 역대 최다승' 스트레일리 "팀원들이 만들어준 기록"

2020-10-18 17:42:29

◇스포츠조선DB

[창원=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선두 NC 타선을 잠재운 역투였다.



롯데 자이언츠 댄 스트레일리가 시즌 14승에 성공했다. 스트레일리는 18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6이닝 동안 5안타 2볼넷 11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총 투구수는 108개. 5-1이던 7회말 최준용에게 마운드를 넘긴 스트레일리는 롯데가 9대2로 승리하며 시즌 14승을 달성했다.

이날 승리로 스트레일리는 롯데 소속 외국인 투수 최다승 기록을 세웠다. 그동안 쉐인 유먼(2012~2013년)과 크리스 옥스프링(2013년), 조쉬 린드블럼(2015년), 브룩스 레일리(2017년)가 각각 13승을 달성한 바 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스트레일리는 원년 구단 롯데의 외인투수 역사 가장 꼭대기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시즌 막판에 접어들었지만 스트레일리의 구위는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회전수(RPM) 2800을 전후한 공을 앞세워 3회까지 NC 타선을 노히트로 막았다. 타순이 한 바퀴 돈 4회부터 스트레일리는 매 이닝 출루를 허용했지만, 뛰어난 완급 조절을 바탕으로 실점 없이 삼진 갯수를 늘려갔다. 이날 경기 자신의 마지막 이닝이었던 6회 투구수 100개를 돌파한 뒤 2사 1, 3루에서 애런 알테어의 적시타에 첫 실점했으나, 이어진 권희동 타석에서 삼진으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채웠다. 권희동에게 뿌린 마지막 108구째 슬라이더의 회전수는 2887에 달했다. 스트레일리의 활약에 롯데 타선은 7~8회 각각 3득점을 만들면서 힘을 보탰다.

스트레일리는 경기 후 "영광스러운 기록이다. 구단 외국인 최다 승 기록은 나 혼자 쓴 것이 아니다. 팀원 모두가 만들어 준 기록이다. 오늘도 든든한 득점과 수비로 지원 받았다. 팀원들에게 공을 돌리고 싶다"고 말했다. 마지막 이닝 위기 상황을 두고는 "주자 상황을 의식하지 않으려 자기암시를 했고 내 공을 던지려 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돌아봤다.

스트레일리는 "시즌 막바지에 이닝 수가 많긴 하지만, 이런 상황을 위해 겨울 내 준비 해 왔던 것"이라며 "믿음직한 팀 트레이너들이 있고, 감독님이 원하신다면 언제든지 마운드에 오를 것"이라고 강조했다.

창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