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 리뷰]'타선 폭발' 키움 스윕 막아낸 두산, 순위 싸움 재점화

2020-10-18 17:07:18

2020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4회초 2사 페르난데스가 솔로포를 치고 들어와 김재환의 축하를 받고 있다. 다음 타자 김재환도 연달아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고척=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0.10.18/

[고척=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두산 베어스가 피스윕 위기에서 벗어났다. 5강 순위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두산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서 8대2로 승리했다. 이번 주말 3연전 중 앞선 2경기를 모두 역전패 당한 충격이 컸던 두산은 3연전 마지막날을 잡아내며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선발 투수 라울 알칸타라의 호투와 초반 점수를 벌어준 타선의 투타 조화가 돋보였다. 이틀 연속 불펜 소모가 컸던 두산은 이날 알칸타라가 최대한 많은 이닝을 끌어주기를 기대했다.

알칸타라가 초반 키움 타자들을 깔끔하게 처리하며 실점을 방지했고, 두산 타자들은 상대 실책성 플레이가 겹치면서 수월하게 점수를 얻어냈다. 1회 최주환의 1타점 적시타에 이어 2회 박세혁의 안타때 상대 실책으로 또 1점을 추가한 두산은 키움 '에이스' 에릭 요키시를 3회 도중 끌어내리며 3회까지 5-0으로 앞섰다. 4회에는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와 김재환의 '백투백' 홈런까지 터지면서 초반 7-0으로 분위기를 잡고 갔다.

크게 앞선 두산은 알칸타라가 투구수 100개에 육박한 6회에 흔들리며 김웅빚에게 큼지막한 2타점 적시타를 얻어 맞았지만, 7회부터 불펜을 가동했다. 7회초 조수행-김재호의 연속 안타로 1점을 더 달아난 두산은 7회말에 올라온 두번째 투수 이승진이 1이닝을 완벽하게 틀어막으면서 키움의 추격을 차단했다.

8회에도 투구를 이어간 이승진이 1사 1루 위기에 몰렸지만, 두산은 마무리 이영하를 긴급 투입했고 대타 박병호와 이정후를 잡아내면서 추가 실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키움에게 2연패를 당하며 3위에서 순식간에 5위까지 미끄러졌던 두산은 일단 연패를 끊어 급한 불을 껐다. 2위 LG 트윈스와의 격차를 1.5경기 차로 좁히면서 3위권까지 치고 올라갈 원동력을 다시 마련했다. 두산은 앞으로 키움, 롯데와 각각 2경기, KT, KIA, 한화와 1경기씩을 남겨뒀다. 반면 키움은 두산과의 2경기가 잔여 경기의 전부다. 맞대결 2경기 결과가 최종 순위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고척=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