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영상] 최주환 손발 슬라이딩 흉내 낸 페르난데스, 장난이지만 뼈아펐던 순간

2020-10-18 13:22:21



[고척=스포츠조선 정재근 기자] 페르난데스는 최주환의 홈슬라이딩이 무척 아쉬웠던 모양이다.





두산이 이틀 연속 키움에 역전패를 당했다. 16일 4-1로 앞서던 경기를 4대7로 뒤집힌 두산이 17일 경기에서도 3대5로 역전패했다.

17일 경기 6회초. 2-1로 앞선 두산이 득점 찬스를 만들었다. 허경민과 최주환의 연속안타와 페르난데스의 적시타로 2루주자 허경민이 홈인했다.

다시 무사 1-3루. 김재환이 삼진을 당했지만 오재일이 큼직한 우익수 플라이를 쳤다. 그런데 충분히 홈으로 들어올 수 있다고 여겨졌던 3루주자 최주환이 홈에서 태그아웃되고 말았다. 두산 벤치에서 비디오판독을 요청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키움 우익수 이정후의 홈송구가 좋았지만 최주환의 홈슬라이딩도 아쉬웠다. 손과 발이 동시에 홈을 향하는 어정쩡한 슬라이딩이 속도를 확 줄여버렸다.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홈을 노렸다면 충분히 세이프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1점을 더 뽑고 공격을 이어나갈 수 있었던 두산의 6회초가 순식간에 끝나버렸다.

곧바로 키움의 반격이 시작됐고 불안한 두산 불펜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6회말 이현승과 박치국이 2실점하며 3-3 동점을 허용했고 7회말에도 홍건희-이승진이 추가로 2실점하며 3-5로 경기가 역전됐다.



18일 경기를 앞두고 그라운드에 나온 페르난데스가 몸을 풀고 있는 두산 선수들 앞에서 전날 최주환의 홈슬라이딩을 흉내냈다. 장난기 가득한 모습이었지만 전날 경기의 승부처였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었다.



올시즌 좋은 모습을 보여주며 팀에 큰 힘이 되고 있는 최주환이지만 어제 경기 그 슬라이딩 만큼은 팀에 보탬이 되지 못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