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최소 3관왕 로하스의 MVP 행보에 안타 신기록 노리는 페르난데스가 막아설까

2020-10-18 11:38:40

2020 KBO리그 KT 위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4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1회말 1사 1루 KT 로하스가 투런포를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수원=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10.14/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KT 위즈 멜 로하스 주니어의 MVP 가도에 두산 베어스 호세 페르난데스가 복병으로 떠올랐다.



로하스는 17일 현재 홈런(45개), 타점(129개) 장타율(0.681) 등 3개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와의 격차가 커서 확정적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타율(0.350)과 최다안타(185개), 득점(109개)은 2위를 달린다. 타율의 경우 1위인 롯데 자이언츠 손아섭(0.353)과 차이가 크지 않고, 득점도 키움 히어로즈의 김하성(110개)와 1개차에 불과하다. 키움이 4경기, KT가 9경기를 남겨놓고 있어 로하스가 역전할 가능성이 큰 상황.

많은 트로피를 가져갈 가능성이 큰 로하스가 2020시즌 MVP가 유력한 것은 당연하다. 투수쪽에선 다승과 평균자책점, 탈삼진 1위가 모두 달라 다관왕이 나오기 힘든 상황이라 로하스와 견줄 인물이 없다.

하지만 최다안타만 1위에 올라있는 페르난데스가 복병으로 떠오르고 있다. 비록 타이틀을 1개만 가져가더라도 KBO리그 역사상 최다 안타 신기록을 세울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페르난데스는 17일 현재 191개의 안타를 때려냈다. 역대 한시즌 최다안타 기록인 키움 서건창의 201개(2014년)에 10개차다. 남은 8경기서 11개의 안타를 쳐 202개를 기록한다면 역대 한시즌 최다안타 신기록을 작성하게된다.

페르난데스가 최다안타 신기록을 쓰더라도 로하스의 업적이 더 뛰어나 보이는 것은 사실이다. 만년 하위권이었던 KT를 5강에 올려놓는데 큰 공을 세운 인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념비적인 기록을 쉽게 무시할 수도 없다.

MVP 굳히기가 필요하다. 타율 1위까지 차지해 트리플 크라운을 완성한다면 아무리 페르난데스가 신기록을 작성하더라도 로하스의 MVP 수상 가능성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

로하스의 무혈 입성일까. 아니면 페르난데스를 비롯한 막강 경쟁자가 로하스를 막아설까. 시즌 막바지 궁금해지는 MVP 판도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