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짓말의 거짓말' 이유리, '흑화'의 女王 …애틋한 모성애 → 강인한 눈빛, 180도 변화

2020-10-18 11:07:22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이유리가 이전까지와는 다른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전율시켰다.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이 점점 속도감을 높여가는 전개와 하나둘 풀려가는 사건의 비밀, 소름을 유발하는 반전 엔딩으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있다.

특히 신(神)들린 연기력을 자랑, 매 순간마다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든 배우 이유리(지은수 역)의 활약이 빛났다. 이유리는 딸을 위해 무엇이든 희생할 준비가 되어있는 지은수의 끓어오르는 모성애를 고스란히 전달하는 한편, 때로는 거친 반격도 서슴지 않는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모까지 보여줬다.

16일 방송에서 지은수(이유리)는 자신을 찾아온 김호란(이일화 분)에게 달려들어 몸싸움을 했다. 하지만 이내 반전 전개가 펼쳐졌다. 이성을 잃고 우발적으로 일어난 일이 아니라, 김호란과 딸 우주의 친자관계를 검사하기 위한 계획적인 행동이었던 것. 이유리는 손에 머리카락을 쥔 채 서늘하게 굳어지는 지은수의 표정 변화를 더없이 소름 돋게 그려내 안방극장의 환호를 부르기도 했다.

17일 방송에서는 가슴을 먹먹하게 만드는 지은수의 뜨거운 모성애가 눈물을 자아냈다. 자신이 얼마 못 산다는 사실을 알고 절망하는 딸 강우주(고나희 분)에게 지은수는 "반드시 우주 살릴 거니까"라고 굳게 약속했다. 이유리는 찢어질 듯 아픈 마음을 부여잡고 강인한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는 엄마 지은수의 복잡한 심경을 다채롭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한편 반전과 충격의 연속인 스토리를 펼쳐가는 '거짓말의 거짓말'은 최종회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며 결말을 더욱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