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최다 34점' 이대성 펄펄 난 오리온, 현대모비스 잡고 2연승(종합)

2020-10-17 23:05:39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이대성의 맹공을 앞세운 고양 오리온이 신바람 2연승을 달렸다.



강을준 감독이 이끄는 고양 오리온은 17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 경기에서 93대80으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개막 2연패 뒤 2연승을 질주하며 반등에 성공했다.

승리의 중심에는 '이적생' 이대성의 활약이 있었다. 이날 선발 출격한 이대성은 37분20초를 소화했다. 비록 턴오버 6개를 기록하며 다급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승부처에서의 집중력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다. 그는 상대 추격이 거세던 경기 종료 1분 34초 전 승리의 쐐기를 박는 3점포를 폭발시켰다. 이대성은 이날 34점-9어시스트-5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펄펄 날았다. 이승현(16점-9리바운드) 허일영(13점)도 각각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같은 시각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인천 전자랜드와 창원 LG의 경기에서는 홈팀 전자랜드가 82대64로 승리했다. 이대헌(16점) 김낙현(14점) 박찬희, 헨리 심스(이상 13점) 전현우(10점) 등이 고르게 활약하며 승리를 챙겼다. 이날 승리로 전자랜드는 개막 3연승을 질주했다. 반면, LG는 개막전 승리 뒤 3연패 수렁에 빠졌다.

한편, 안양 KGC인삼공사는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의 격돌에서 99대81로 완승을 거뒀다. KGC인삼공사는 오세근이 25점을 몰아넣으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라타비우스 윌리엄스(19점-11리바운드), 변준형(18점), 얼 클락(15점)이 뒤에서 힘을 보탰다. 반면, DB는 '대들보' 윤호영과 '에이스' 김종규가 부상으로 빠진 자리를 채우지 못한 채 끝내 고개를 숙였다. DB는 개막 연승행진을 '3'에서 마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