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윌 스미스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 '기사회생' LA 다저스 WS행 희망 살렸다

2020-10-17 15:08:29

LA다저스 포수 윌 스미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LA다저스가 벼랑 끝에서 기사회생했다.



LA다저스는 17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 필드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2020년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5차전에서 윌 스미스의 역전 결승 스리런 홈런을 앞세워 7대3으로 승리를 거뒀다.

LA다저스는 시리즈 전적 2승3패를 기록, 월드시리즈 진출 희망을 가까스로 이어갔다.

기선을 제압한 건 애틀란타였다. 프레디 프리먼의 2루타에 이어 다저스 선발 더스틴 메이의 폭투와 마르셀 오수나의 볼넷으로 계속된 1사 1, 3루 상황에서 트래비스 다노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애틀랜타는 2회 말에도 격차를 벌렸다. 1사 1, 3루 상황에서 크리스티안 파체의 중전 적시타로 추가득점점에 성공, 다저스 선발 메이를 조기강판시켰다.

애틀랜타 선발 A.J. 민터에게 꽁꽁 묶였던 LA 다저스는 6회 초 한 방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2사 2, 3루 상황에서 스미스가 애틀랜타 구원 윌 스미스에게 좌중월 스리런 홈런을 때려내며 4-2로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LA다저스는 7회 초에도 2사 2루 상황에서 베츠의 좌전 적시타로 추가점냈다. 또 코리 시거가 우중월 투런포를 쏘아 올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다저스는 선발 메이가 조기강판 됐지만, 불펜 조 켈리, 블레이크 트레이넨, 페드로 바에스, 빅터 곤살레스, 브루스더 그라테롤, 켄리 잰슨이 7이닝을 책임지며 1실점으로 막아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