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 매일 바뀌는 순위표… '3연승' 키움 3위-'3연패' KT 5위 추락

2020-10-16 22:40:37

16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KBO리그 키움과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6회 키움 이정후가 1타점 2루타를 날렸다. 2루에서 손을 들어보이고 있는 이정후.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10.16/

[고척=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초접전에 매 경기 순위가 뒤바뀐다. 16일 경기 결과로 3~5위 세 팀의 순위에 변화가 생겼다.



키움 히어로즈는 16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7회 6점 빅이닝을 앞세워 7대4 역전승을 거뒀다. 5위에 머물렀던 키움은 3연승을 달렸다. 시즌 78승1무61패로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2위 LG 트윈스는 잠실 KIA 타이거즈전에서 9대0으로 이겼다. 2연승으로 2위 자리를 지켰다. 3위 키움과는 여전히 반 경기차. 대신 이날 동반 패배한 두산과 KT 위즈를 1.5경기로 따돌렸다. 4위 두산, 5위 KT가 됐다. 두산과 KT의 경기차는 없으며, 키움에 1경기 뒤져있다.

매일의 경기 결과가 순위표를 뒤흔든다. 16~18일 주말 3연전에선 두산과 키움이 만났다. 이날 경기 전까지 3위 두산, 4위 KT, 5위 키움은 경기차 없이 몰려 있었다. 김태형 두산 감독도 경기 전 "3~5위가 똑같다. 지금은 하루 지면 5위로 가기 때문에 지금은 특별한 게 없는 것 같다. 끝까지 해야 한다"고 했다.

키움은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제이크 브리검(키움)과 김민규(두산)과 나란히 호투했다. 6회까지 1-1 동점으로 박빙. 두산은 7회초 키움의 필승조 투수 안우진을 무너뜨렸다. 최주환의 적시타와 김재환의 투런포를 묶어 4-1로 달아났다. 하지만 키움은 7회말 빅이닝을 만들었다. 1사 만루에서 김하성이 2타점 적시타, 박병호가 2타점 2루타를 날렸다. 단숨에 경기를 5-4로 뒤집었다. 계속된 2사 1,2루에선 박동원과 전병우가 연속 적시타를 쳐 7-4로 쐐기를 박았다.

LG는 손쉽게 승리했다. 1회말 KIA 선발 투수 드류 가뇽이 5실점으로 무너졌다. 여유로운 리드를 안은 LG 선발 케이시 켈리는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LG는 7회말에도 4점을 뽑아 9대0으로 완승을 거뒀다.

KT는 에이스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를 내세우고도 충격의 3연패에 빠졌다.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SK 와이번스를 만나 1대7로 패했다. 오드리사머는 6이닝 3실점으로 잘 버텼다. 하지만 타선이 8안타 1득점으로 빈공에 시달렸다. 최근 호투하던 구원 투수 유원상은 아웃카운트 없이 3실점(2자책점)으로 무너졌다.고척=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