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최지만 극적 동점포… 탬파베이, 3연승 후 2연패로 발목

2020-10-16 09:47:40

최지만.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화려한 배트 플립과 함께 극적인 동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그러나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끝내기로 반격했다.



최지만은 16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5차전에 5번-1루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2안타(1홈런) 2볼넷 1타점 1득점으로 맹활약했다. 그러나 투수전 끝에 탬파베이는 휴스턴에 3대4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9회말 카를로스 코레아가 중월 끝내기 홈런을 날렸다. 이로써 탬파베이는 3연승 후 2연패를 당했다. 시리즈 전적에선 3승2패로 앞서있다. 승부는 6차전까지 간다.

최지만은 100% 출루로 만점 활약을 펼쳤다. 팀이 0-1로 뒤진 2회초 1사 후 루이스 가르시아를 상대로 볼넷으로 출루했다. 2사 후 조이 웬들의 사구와 윌리 아다메스의 볼넷으로 3루까지 진루했지만, 마이크 주니뇨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접전이 펼쳐졌다. 3회초 브랜든 라우가 중월 솔로포를 쳐 1-1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자 휴스턴은 3회말 조쉬 레딕과 마틴 말도나도의 2루타로 기회를 잡았다. 1사 후에는 마이클 브랜틀리가 우전 적시타를 날려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최지만은 4회초 다시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 출루했다. 1사후 웬들이 볼넷을 얻어 다시 1사 1,2루 기회. 이번에는 아다메스와 주니뇨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5회초 1사 후 랜디 아로자레나가 우중간 솔로 홈런을 날려 2-3으로 추격했다. 계속된 2사 1루 기회에선 최지만이 중전 안타를 날려 이날 첫 안타를 신고했다. 후속타가 나오지 않아 아쉬움을 삼켰다.

위기에서 또 한 번 최지만이 날카롭게 배트를 돌렸다. 8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선 최지만은 조쉬 제임스의 몸쪽 낮은 97마일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측 담장을 남겼다. 큼직한 타구로 외야수들은 움직임도 없었다. 최지만은 한국인 선수 최초로 챔피언십시리즈에서 홈런을 기록했다.

그러나 휴스턴이 저력을 발휘했다. 9회말 1사 후 코레아가 닉 앤더슨을 상대로 중월 솔로 홈런을 날려 경기를 끝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