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보다 '5배' 빠른 와이파이 나온다

2020-10-16 08:56:25

차세대 주파수가 공급되면서 기존보다 5배나 빠른 '초고속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 대역(1.2㎓ 폭)을 광대역 비면허 통신용 주파수로 공급한다고 밝혔다. 이는 올해 6월 행정예고에 이어 지난 12일 주파수심의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 내용이다.

비면허 주파수는 5G 보조 기술로, 와이파이나 사물인터넷 등이 이를 활용한다. 이동통신사는 경매를 통해 특정 주파수 대역을 구매하지만, 국민 입장에서는 돈을 내지 않고도 비면허 주파수 대역을 와이파이로 사용할 수 있다.

2.4㎓와 5㎓ 대역 663.5㎒ 폭을 사용하는 기존 와이파이의 속도는 400~600Mbps다. 이번에 추가로 공급되는 6㎓ 대역 주파수의 속도는 기존 와이파이보다 약 5배 빠른 2.1Gbps다.

실내에서 6㎓ 대역 전체를 250W 이하로 누구나 사용 가능하다. 기기 간 데이터 공유로는 6㎓ 대역 하위 520㎒에 한정해 실내와 실외에서 사용할 수 있다.

이로써 5G 단말기와 증강·가상현실 단말기를 연결해 5G 융복합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정통부는 내년부터 6㎓ 대역 이용 활성화를 위해 차세대 와이파이 실증사업을 벌이고 중소기업 상용화를 도울 계획이다. 중소기업 기술 확보와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하고 와이파이 장비 제조 기업에는 전파인증 비용을 보조해 시장진입을 돕는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차세대 와이파이는 5G 통신 결합으로 혁신 서비스를 촉진하고, 5G 설비 투자 비용을 줄여 통신비 절감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