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전에 약한 롯데, 전구단 상대 끝내기 패배 '불명예'

2020-10-17 11:07:38

(창원=연합뉴스) 우정식 기자 = 16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NC 다이노스 경기. 9회말 2사 1,2루에서 NC 나성범의 우전 안타때 2루주자 최정원이 홈으로 달려들어 결승 득점을 올리고 있다. 2020.10.16 uhcho@yna.co.kr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시즌 막판, 불명예스러운 기록 하나를 세웠다.



롯데는 16일 창원 NC 다이노스전에서 5-5로 맞선 9회말 NC 나성범에게 굿바이 안타를 얻어맞고 5-6으로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올 시즌 롯데의 13번째 끝내기 패배다. 이날 패배로 롯데는 전 구단을 상대로 끝내기 패배를 당한 리그 유일의 팀이 됐다.

7위 롯데는 설상가상으로 리그 최하위인 한화 이글스에 당한 끝내기 패배가 3차례로 전 구단 중에서 가장 많다.

두 자릿수를 훌쩍 넘는 끝내기 패배를 조금이라도 줄였다면 팀 분위기도 살고, '가을야구' 희망도 지금처럼 사그라들진 않았을 것이다.

끝내기 패배가 유독 많다는 것은 그만큼 접전에서 약했다는 의미다. 실제로 롯데는 1점 차 경기에서 12승 18패(승률 0.400)로 리그 승률 최하위다.

롯데가 고비를 버텨내지 못하는 데에는 여러 이유가 있을 것이다.
시즌 초중반에는 '관리 야구'라는 명분으로 '필승조'를 지나치게 아끼다가 끝내기 패배의 된서리를 맞았다.

그런데 시즌 후반기로 접어들어 본격적인 순위 싸움이 시작되자 아꼈던 '필승조'가 흔들리기 시작했다.


박진형의 난조로 롯데는 믿고 맡길 불펜 카드 하나를 잃었다. 박진형을 대신하기 위한 서준원 불펜 전환은 거의 실패로 돌아갔다.

롯데는 궁여지책으로 루키 최준용을 '필승조'에 넣었지만 구승민과 마무리 김원중의 징검다리로 쓰기에는 아직 경험이 일천하다.
김건국, 김대우, 고효준까지 후반기에 좋은 구위를 보여준 불펜 자원들이 여럿 있었지만 롯데는 이들을 적재적소에 활용하지 못했다.
타구 처리율이 떨어지는 외야진과 도루 저지율이 0.155에 불과한 주전 포수 김준태까지, 여러 불안 요소가 겹치며 롯데는 악몽 같은 끝내기 패배를 반복하고 또 반복했다.

허문회 감독의 경기 운용 능력에도 아쉬움이 남는다.

롯데는 이날 경기에서 8회초 이대호의 내야 안타로 4-3 역전에 성공한 뒤 계속된 2사 2, 3루에서 이병규의 우전 적시타가 터져 나왔다.

하지만 3루 주자만 홈으로 들어왔을 뿐 2루 주자는 3루에서 멈췄다. 주자가 이대호였기 때문이다.

이대호를 진작에 대주자로 교체했다면 롯데는 5-3이 아니라 6-3으로 달아날 수 있었다.
결과론이지만 벤치가 보다 기민하게 판단했다면 끝내기 패배를 피했을지도 모른다.
changyon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