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스토리] 부진한 러셀, '남은 시즌 이름값 증명이 가능할까?'

2020-10-16 17:14:33

러셀의 남아있는 시간이 많지 않다.

[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이틀 연속 선발 제외' 러셀, '이제는 증명할 시간이 많지 않다' 최근 부진한 성적을 보이고 있는 키움 히어로즈 러셀이 동료들과 함께 훈련했다.



MLB 올스타 출신이며 월드시리즈 우승까지 차지한 최고의 경력을 가진 러셀이지만 KBO리그에서는 아쉬운 모습을 계속 보여주고 있다. KBO리그 데뷔 초반에는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팀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었으나 시간이 지날 수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4번 타자까지 역할을 수행하던 방망이는 찬스를 번번히 살리지 못했으며, 수비에서도 실책을 연발하며 팀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KBO리그 62경기에서 타율 0.251 2홈런 31타점, 수비에서도 실책을 12개나 기록하고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KBO리그에 적응하지 못하는 아쉬운 모습을 보이며 자신감 없는 플레이가 늘어나고 있다.

환경이 바뀌면 적응기를 겪기 마련이지만 메이저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이기에 최고의 외국인 타자 영입을 기대했던 키움으로써는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다.

15일 수원 KT 위즈 전과 16일 고척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이틀 연속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러셀은 별다른 부상이 없는데도 성적 때문에 선발 출전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이름값이 뛰어난 선수라도 부진한 성적에는 더 이상 선발 출전을 보장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키움은 다른 팀에 비해 올 시즌 남아 있는 경기가 많지 않다. 포스트시즌도 대비해야 하지만 남아있는 경기에서 최대한 승수를 쌓아야 가을야구에서 더 높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러셀은 남아있는 기간 동안 개인과 팀 모두를 위해 반드시 반등이 필요하다. 명예 회복을 위해 증명해야 할 시간이 많지 않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