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시즌 최악의 팀은 콜로라도' 포브스가 매긴 ML 랭킹...토론토는?

2020-10-16 10:54:45

콜로라도 로키스는 쿠어스필드를 홈으로 쓰면서도 최악의 공격 지표를 나타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올시즌 메이저리그 최악의 팀은 어디일까.



양 리그 챔피언을 가리는 리그챔피언십시리즈가 한창인 가운데 올해 메이저리그 정규시즌서 가장 허약한 전력을 드러낸 팀으로 콜로라도 로키스가 꼽혔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6일(한국시각) '2020년 최악의 팀:하위 15개팀 가운데 3팀이 플레이오프에 올랐다'는 제목의 기획기사를 통해 16~30위 팀을 소개했다. 정규시즌서 26승34패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4위에 그친 콜로라도가 최하위인 30위로 평가받았다.

포브스는 투타 전력 및 수비력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순위를 매겼다. 기사를 쓴 토니 블렌지노 기자는 '오로지 타구와 관련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평가했다. 주관적인 것들, 선수 이름과 구단명은 배제하고 순전히 숫자만을 동원했다'며 '배트에 맞아나간 타구를 표본으로 삼아 해당팀이 기록한 것과 내준 것으로 투타 전력을 수치화했다. 리그 평균을 100으로 놓고 각팀의 투타 비율을 산출했는데, 공격은 100보다 크면 강한 팀, 마운드는 100보다 크면 약한 것이다. 또한 수비 지표도 참고했다'고 설명했다. 트랙맨 통계를 활용해 복잡한 수식을 적용해 투타 및 수비력을 계산했다는 이야기다.

'현실 기록(actual record)'과 '진짜 기록(true record)'으로 나눠 소개했다. 순위는 진짜 기록을 따랐다. 이에 따르면 콜로라도는 실제 기록이 26-34, 진짜 기록은 21-39로 계산됐다. 공격 지표는 82.8로 30개팀 중 최하위, 투수 지표는 118.6으로 29위, 수비 지표는 94.2는 5위였다.

블렌지노 기자는 '콜로라도는 알다시피 올해 못했다. 그렇다고 최하위를 한 건 아니다. 쿠어스필드를 홈으로 쓰면서도 공격 지표가 최하위였다는 건 놀라운 점이다. 좋은 공격 자원을 가지고 있다지만 모든 수준에서 좋지 않았다'며 '평균적으로 상대팀보다 150번이나 많은 삼진을 당했고, 가장 약한 라인드라이브 타구(평균 90.6마일) 속도를 냈다. 상대팀 타구는 플라이(91.6), 라인드라이브(93.7), 땅볼(86.4) 모두 콜로라도보다 높았다. 다만 수비력, 특히 내야수비는 82.5로 강한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콜로라도에 이어 마이애미 말린스가 진짜 기록 23-37로 두 번째로 약한 팀으로 분류됐다. 마이애미는 공격 지표 86.4(28위), 투수 지표 112.8(27위), 수비 지표 98.4(15위)의 평가를 받았다. 정규시즌서는 31승29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로 포스트시즌에 올랐다. 포브스 평가에서는 반대의 결과가 나온 것이다.

이어 피츠버그 파이어리츠(23-37)가 28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가(23-35)가 27위를 기록했다. 피츠버그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최하위, 디트로이트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어 26위부터 하위권은 애리조나, 텍사스, 시애틀, 보스턴, 캔자스시티, 워싱턴, 볼티모어, 휴스턴, 시카고 컵스, 필라델피아, 그리고 16위 토론토 순이었다. 15개팀 중 이번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팀은 마이애미,휴스턴, 토로토 등 3팀이었다.

포브스는 다음 주 나머지 상위 15개팀을 소개하기로 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