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V리그 31일부터 관중 30% 입장 실시, 11월부터 관중 50% 상향

2020-10-15 11:37:48

30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KOVO컵 여자부 대회 흥국생명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를 관전하고 있는 배구 팬들. 제천=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8.30/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V리그가 31일부터 유관중 체제로 변신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에 따라 점진적으로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의 관중 입장을 실시한다.

관중 입장은 오는 31일 남자부 한국전력-현대캐피탈전, 여자부 흥국생명-한국도로공사전부터 가능하다.

관중 규모는 정부의 지침에 따라 경기장 전체 좌석의 30%가 될 계획이다. 또한 11월부터는 입장 허용 인원을 전체 좌석 50%까지로 상향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V리그는 오는 17일 남자부 우리카드-대한항공, 여자부 현대건설-GS칼텍스의 경기를 시작으로 2020~2021시즌 막을 연다.

한편, 연맹은 팬을 비롯한 관계자들의 안전을 위해 경기장 방역부터 방역 관리자 운영까지 전방위적 조치를 실시하여 질병 관리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