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첫 승' 유재학 감독의 한숨 "첫 경기부터 계속 이렇다"

2020-10-14 21:12:35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 사진제공=KBL

[창원=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



승장 유재학 울산 현대모비스 감독의 말이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14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창원 LG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원정경기에서 82대79로 승리했다. 이로써 현대모비스는 개막 2연패를 끊고 올 시즌 첫 승리를 거머쥐었다.

경기 뒤 유 감독은 "이전 경기와 똑같은 모습일 것 같아 걱정했다. 이기다 역전 당했다 다시 승리했다. 팀 분위기에는 좋은 영향을 미칠 것 같다. 두 외국인 선수의 상태가 안정적이지 않다. 골 밑에서의 쉬운 슛을 놓치는 것은 그 영향인 것 같다. 더 나아질 것으로 본다. 수비 실수는 다시 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함지훈과 기승호 등은 골밑에서 쉬운 슛을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첫 경기부터 계속 이렇다. 슛은 자신감이다. 본인들도 답답할 것이다. 훈련하고 자신감 얻으면 괜찮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감독은 선수들에 대한 평가도 철저히 내렸다. 그는 "이현민이 경기를 잘 리드했다. 자기 공격을 좀 보면서 리딩했으면 좋겠다. 자기 공격은 등한시한다. 다른 선수만 살려주려고 해서 아쉽다. 계속하는 얘기다. 나아질 것이다. 다만, 김민구는 아직 흥분 상태에서 농구를 한다. 컨트롤을 해야한다. 가진 재능이 많은 선수다. 조금씩 나아질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골밑 자원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유 감독은 "장재석이 득점을 위해 계속 힘을 쓰고 있다. 그러면서 시야를 넓혔으면 좋겠다. 가끔 골 밑에서 무리한 동작이 나온다. 그럴 때는 외각에서 곁들여주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숀 롱은 공격 위치 과정에 대해 고민이 필요할 것 같다. 발로 득점하는 스타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17일 고양 오리온과 대결한다.

창원=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