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첫 승 유영주 BNK 감독, "선수들이 모두 다 잘해줬다"

2020-10-14 22:36:26

유영주 BNK 감독. 사진제공=WKBL

[부산=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선수들 모두가 너무 잘해줬다."



부산 BNK썸이 홈 개막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상대는 강적 청주 KB스타즈였다. 4쿼터에서 반전 드라마가 나오며 BNK의 시즌 첫 승으로 이어졌다. BNK 유영주 감독은 아이처럼 환하게 웃으며 "모든 선수들이 다 잘해줬다"고 말했다.

BNK는 14일 부산 스포원파크 BNK센터에서 열린 KB국민은행 리브모바일 2020~2021 여자프로농구 홈경기에서 KB스타즈를 82대79로 물리쳤다. 4쿼터에서만 11점을 몰아넣은 센터 진 안(21점)과 친정팀을 상대로 더블더블을 기록한 김진영(15점 12리바운드)이 승리의 주역이었다. 또한 노현지(16점)와 안혜지(14점)도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3쿼터까지 56-63으로 뒤지던 BNK는 4쿼터에 진 안의 적극적인 골밑 득점을 앞세워 경기를 뒤집었다.

이날 승리에 대해 유 감독은 "경기에 뛴 선수나 벤치에서 응원한 선수다 모두 제 몫을 하며 잘해줬다"고 기뻐했다. 이어 "첫 경기(삼성생명전 패배)때보다 리바운드에서 만회해줬다. 선수들이 집중해줬다"면서 "수비와 리바운드에서 힘을 보태준 식스맨들 덕분에 주전 선수들이 4쿼터에서 체력이 남아 있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승리의 주역이 된 진 안의 활약에 대해 "1, 2쿼터에는 다소 고전했다. 박지수와 1대1 보다 도움 수비를 이기지 못했다. 후반에는 미들레인지에서 움직이도록 바꿨다. 박지수가 마크하지 않을 때 골밑으로 들어가라고 했는데, 선수가 잘 해줬다"고 칭찬했다.

부산=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