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데이]외국인 선배들의 새내기에 대한 현실적 조언. 첫째도 둘째도 "건강"

2020-10-14 15:36:32

OK금융그룹의 펠리페가 14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마이크를 들고 얘기하고 있다.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에선 외국인 선수 7명 중 3명이 한국에서 처음으로 뛴다.



공교롭게도 지난시즌 상위권에 올랐던 우리카드와 대한항공, 현대캐피탈, OK금융그룹은 경험자들을 뽑았고, 하위권이었던 삼성화재는 바르텍, KB손해보험은 케이타, 한국전력은 러셀을 새롭게 영입했다.

한국 배구를 경험한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해주는 현실적인 조언은 역시 건강이었다.

이들은 14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새롭게 온 선수들에게 해줄 조언이 있냐는 질문에 이구동성으로 건강을 꼽았다. 우리카드의 알렉스가 먼저 "건강이 중요하다"라고 하자 대한항공 비예나가 "한국 시즌은 길고 일주일에 2경기씩 하기 때문에 건강하게 몸상태를 잘 유지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대캐피탈의 다우디도 "매 경기마다 마지막인 것처럼 최선을 다해야한다"면서 "그래서 몸관리가 중요하다"라고 했다.

외국인 선수 중 처음으로 4년 연속 한국에서 뛰게 된 펠리페(OK금융그룹)는 "내가 여기서 나이를 많이 먹은 것 같다"고 웃으면서 "건강, 일단 몸을 챙겨야 한다"면서 "강한 정신력도 필요하다. 강한 정신력이 있다면 몸이 따라온다"라고 말했다.

V-리그는 외국인 선수에 대한 의존도가 큰 편이다. 중요한 상황이나 어려운 상황이 오면 외국인 선수에게 결정을 맡기는 경우가 많다. 공격 점유율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외국인 선수의 몸관리가 시즌을 치를 때 가장 중요한 요소로 떠오른다.

힘든 한국 배구를 경험했던 선수들이 계속 한국에서 뛸 수 있는 이유. 역시 실력에 더한 몸관리 덕분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