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 003]'특전사 출신' 김은수와 만나는 오일학 "난타전? 누구든 OK"

2020-10-13 14:06:12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코리안 마우이' 오일학(18·팀 스트롱울프)이 상대의 경고에 난타전에 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오일학은 17일 잠실 롯데월드 핫식스 아프리카 콜로세움에서 열리는 ARC 003에서 김은수(37·위너스멀티짐/팀루츠)와 대결한다.

두 파이터의 대결이 성사된 뒤 먼저 김은수가 오일학에게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힘과 펀치를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김은수는 프로 선수로 13경기를 뛰면서 한번도 판정까지 간 적이 없다. 상대를 눕히거나 자신이 누웠다. 그런 김은수이기에 자신있게 할 수 있는 발언이다.

그런 김은수의 말에도 오일학은 전혀 기죽지 않았다. 오히려 패기로 받아쳤다.

"원래 상대였던 박정교 선수와 김은수 선수의 스타일이 달라서 작전을 변경했다"는 오일학은 "시합에 따라 체급도 변경된 게 걱정이 되긴 한데 시합 뛰는 거 자체가 감사하다. 재밌게 싸우겠다"고 말했다.

이번에 오일학은 김은수를 상대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오일학은 무제한급 선수로 활동해왔는데, 80㎏ 중반까지 체중을 감량하며 몸 상태를 가볍게 했다. 비록 상대가 변경되며 ?97㎏까지 시합 체중이 올라갔지만, 여전히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기대하고 있다.

오일학은 "사실 지난 시합이 연기되고 너무 허무했다. 지금까지 연습했던 게 다 사라지는 거니까. 이동혁 관장님이 멘탈을 잡아주시면서 지금까지 계속 운동을 해왔다. 체급이 올라가면서 몸이 살짝 무거워졌는데, 빠르게 하기 위한 훈련을 하고 있다. 컨디션도 좋고 준비는 잘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일학은 인터뷰 중 말을 많이 아끼면서도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오일학은 "작전은 늘 하던대로 하는 것도 있고, 이번 경기를 위해 준비한 것도 있다. 시합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이번 시합에서 이기고 더 강한 상대랑 싸우고 싶다. 시합에서 상대가 난타전을 걸어와도 언제든 OK다. 준비가 되어 있고, 김은수 선수와 재밌게 시합하고 싶다"고 말했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ARC 003 / 10월 17일 오후 7시 30분 아프리카TV 생중계

[-97kg 계약 체중 김은수 VS 오일학]

[무제한급 배동현 VS 류기훈]

[-72kg 계약체중 박찬수 VS 박시원]

[-65.5kg 페더급 양지용 VS 양지호]

[-65.5kg 페더급 지영민 VS 고동혁]

[-52kg 스트로급 신유진 VS 김유정]

[-90kg 계약체중 기노주 VS 정승호]

[-61.5kg 밴텀급 김윤중 VS 민신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