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타차→2타차 쫓긴 안나린 생애 첫 KLPGA 투어 우승, 유해란 9타 '불꽃 추격'

2020-10-11 17:18:31

안나린이 1번 홀 티샷을 날리고 있다. 사진제공=KLPGA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안나린(24·MY문영)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텍캐리어 챔피언십에서 천신만고 끝에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안나린은 11일 세종시 세종필드 골프클럽(파72·667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븐파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으나 합계 16언더파 272타를 적어내 이날만 9타를 줄이며 추격해온 유해란(19·12언더파 276타)을 4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사실 3라운드가 끝났을 때 안나린의 우승은 예고돼 있었다. 2위 고진영(25)에 10타 앞서 있어 이변이 없는 한 우승이 확정적이었다. 5위 유해란과의 타수 차는 13타나 벌어져 있었다.

하지만 최종라운드 분위기가 예상 밖으로 흘렀다. 안나린이 전반 9개 홀 동안 버디 없이 보기 1개만 적어낸 반면 유해란은 9번 홀까지 4타를 줄였다. 이 때까지만 해도 선두와의 격차는 6타. 후반 라운드를 거듭할수록 유해란은 버디로 추격했고, 안나린이 13번 홀까지 경기를 마쳤을 땐 버디 없이 보기만 3개 적어내 2타 차로 좁혀져 우승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후 안나린은 14번 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에 성공해 다시 3타 차로 간극을 벌리며 한숨을 돌렸다. 앞서 경기하던 유해란도 16번 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2타 차로 추격했다.

역전 위기에 몰린 안나린은 17번 홀(파3)에서 우승 쐐기를 박았다. 이날 버디가 단 2개밖에 나오지 않았던 어려운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한 홀을 남기고 다시 3타 차 선두로 달아났다.

여유가 생긴 안나린은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4년 무관의 아쉬움을 씻어냈다.

2017년부터 KLPGA 투어에서 활동을 시작한 안나린은 지난해까지 크게 두각을 보이진 못했다. 데뷔 첫해 상금랭킹 43위에 머물렀고 2018년 47위, 2019년 36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 그린적중률을 높이면서 성적도 좋아졌다. 데뷔 후 3년 연속 60%대에 머물렀다가 올해 75% 이상으로 경기력이 좋아졌다. 그 덕분에 평균 타수는 지난해 72.51타에서 올해 70.57타까지 낮아졌다.

성적도 예년과 비교해 눈에 띄게 좋아져 올해는 11개 대회에 참가해 아홉 차례 컷을 통과했고, 세 차례 톱 10에 들었다. 그리고 프로 통산 93번째 대회에서 기다렸던 첫 우승에 성공했다.

이번 시즌 신인 중 유일하게 우승을 경험한 유해란은 이날 9타를 줄이면서 준우승을 차지, 신인왕 경쟁에서 2위 조혜림(19)과의 격차를 더 벌렸다.

오는 11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복귀를 준비하고 있는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25)은 8월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이후 2개월 만에 나선 경기에서 공동 3위(7언더파 281타)에 올랐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