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조성원 감독, KCC와의 프로 데뷔전 승리 장식

2020-10-10 17:55:38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창원 LG 조성원 감독이 감독 데뷔전 승리를 따냈다.



LG는 10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개막전에서 78대73 승리를 거뒀다.

LG는 캡틴 강병현이 13득점을 하며 팀을 이끌었고, 리온 윌리엄스가 15득점 9리바운드로 골밑에서 활약한 덕에 기분 좋은 승리를 챙길 수 있었다.

KCC는 라건아(20득점) 이정현(15득점) 송교창(11득점) 등 주전 선수들이 분전했지만, LG의 신바람 농구를 막지 못하고 개막전에서 패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LG 감독으로 선임되며 KBL 무대에 처음 발을 들인 '캥거류슈터' 조 감독은 데뷔전에서 팀을 승리로 이끌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조 감독과 LG는 11일 홈 창원실내체육관에서 홈개막전을 치른다. 상대는 부산 KT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