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업의사 월평균 2천만원 소득…10년새 갑절"

2020-10-08 08:35:37

강남의 병.의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업 의사들의 올해 기준 평균 월 소득이 2천만 원에 육박한다는 통계가 8일 나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국회의원이 개인 운영 병원 대표자의 건강보험료를 역산하는 방식으로 소득을 역산한 결과 올해 6월 기준 개업의의 평균 월 소득은 2천30만 원으로 추산됐다.

2010년 6월 기준 평균 월 소득은 1천70만 원이었다. 10년 사이 평균 소득이 90% 상승한 것이다.

한국노동연구원과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전체 노동자의 평균 명목임금 상승률은 33.4%로 추정된다.

지역별로는 인구 당 의사 수가 적은 경북(2천180만원), 충남(2천170만원), 충북(2천150만원) 등의 수입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장 의원은 "의료노동 시장이 인위적인 공급 제한으로 왜곡되고 있기에 의사 임금이 폭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의사 공급 부족으로 의료 노동시장 전체가 왜곡되어 다른 직종 의료인들의 처우 개선이 어려운 상황"이라며 "시장수요에 따른 자연스러운 의사 공급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km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