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후 필름 끊기면 치매 위험 2~3배↑" 연구결과

2020-09-10 11:09:20

[연합뉴스 자료사진]

음주 후 한 번 이상 필름이 끊긴 경험이 있으면 10년 내 치매가 올 위험이 2~3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의 미카 키비마키 역학 교수 연구팀이 영국, 프랑스, 스웨덴, 핀란드 주민 13만1천415명(평균 연령 43세)을 대상으로 음주량과 지난 1년 내 음주 후 필름이 끊긴 일이 있는지를 묻고 이후 14년 동안 치매 발생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9일 보도했다.

음주 후 필름이 끊긴 일이 있는 남성은 치매 위험이 최대 3배, 여성은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평소 음주량이 보통 정도이지만 어쩌다 한 번씩 짧은 시간에 과음하는 일이 있는 사람도 음주 후 필름이 끊기는 수가 있으며 이런 경우도 치매 위험은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조사 대상자 중 약 10.4%가 지난 1년 안에 음주 후 필름이 끊기는 일을 겪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음주량이 영국의 제한 권장선인 일주일에 14유닛(unit) 이상인 사람은 14유닛 이하인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16%, 21유닛 이상인 사람은 22%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술 2유닛은 알코올 도수가 낮은 맥주 0.5ℓ 또는 작은 잔 내지 표준 잔으로 포도주 1잔을 말한다,
과음으로 알코올이 뇌로 들어가는 관문인 혈뇌장벽(BBB: blood-brain barrier)을 뚫고 뇌로 진입하면 알코올이 독으로 작용해 뇌가 위축되고 중요한 뇌세포가 손상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뇌로 들어간 알코올이 뇌 신경세포들이 신호를 주고받는 통로인 시냅스(synapse)를 망가뜨리면 혼란, 상황인식 곤란, 기억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호(9월 9일 자)에 실렸다.
skhan@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