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대선서 우편투표 무효표 급증 예상…경합주 승부에 변수

2020-09-09 08:24:38

(롤리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대선 투표를 위한 행정 절차가 시작된 4일(현지시간) 노스캐롤라이나주 롤리에서 웨이크 카운티 선관위 직원이 유권자에게 발송할 우편투표 용지 상자를 포장하고 있다. sungok@yna.co.kr

미국의 오는 11월 대선 때 무효로 처리되는 우편투표가 급증해 경합주의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우편투표가 크게 증가하지만 우편물 배송 지연 등으로 인해 우편투표에 참여하고도 사표(死票)가 되는 일이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올해 대선 때 핵심 경합주에서 무효로 처리되는 우편투표 참여자 수가 직전인 2016년 대선 때보다 3배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체적으로 애리조나, 플로리다, 미시간 등 7개 격전지에서 18만5천명에서 29만2천명의 우편투표 무효표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2016년 대선 때 8만7천표보다 최대 3배 이상 수준이다.

AP에 따르면 22개 주(州)가 직전 대선 때 우편투표 비율이 10%에도 못 미쳤지만 올해의 경우 거의 절반이나 그 이상으로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무효표는 우편물이 너무 늦게 도착하거나 유권자가 우편투표 서류에 제대로 서명하지 않을 경우 발생한다.

문제는 치열한 승부가 벌어지는 경합주의 경우 무효표가 결과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일례로 펜실베이니아주는 올해 4만3천명의 우편투표 무효표가 나올 가능성이 있는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이곳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를 4만4천여표 차이로 이겼다.

2016년 트럼프 대통령이 불과 2만3천표가량 이긴 위스콘신주 역시 우편투표 무효표가 승부에 변수가 될 수 있는 곳으로 꼽힌다.


우편투표 무효표의 급증은 우편투표에 적극적인 지지층이 많은 민주당에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온다.

AP는 "민주당 유권자가 집중돼 있고 올해 당내 경선 때 무효비율이 더 높은 경향이 있던 일부 도시 지역에서 이 문제는 훨씬 더 뚜렷할 수 있다"고 전했다.

실제로 펜실베이니아주의 경우 당내 경선 때 우편투표 무효 비율이 1.4%였지만, 이 주의 대도시인 필라델피아의 경우 이 비율이 3.9%로 더 높았다.

플로리다대 정치학자인 대니얼 스미스는 민주당 지지 성향이 있는 젊은 층과 흑인, 히스패닉, 신규 유권자의 무효 비율이 백인이나 우편투표 경험이 더 많은 유권자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AP는 "대량의 무효표는 선거에 관한 의구심을 심는 데 이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