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미우새' 홍진영, '아들들' 이상형 월드컵 1위=김종국…'깔끔남' 브라인언 집 공개

2020-08-02 23:01:55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미우새' 아들들의 자존심이 걸린 피 튀기는 대접전이 펼쳐졌다.



2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홍진영의 집을 찾은 '미우새' 아들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복날을 맞아 홍진영은 이상민, 임원희, 김종국, 김희철, 탁재훈을 집으로 초대해 보양식을 대접했다.

한 껏 멋내고 등장한 임원희는 "워낙 예쁘시니까"라며 홍진영에게 꽃을 건넸고, 김종국은 "진영이가 꽃인데 뭐하러 꽃을 가져왔어"라고 해 홍진영을 웃게 했다.

아들들은 푸짐한 한 상 차림에 감탄했고, 홍진영은 "엄마가 준비하셨다"고 했다. 이에 어머니는 "'미우새' 아들들 집에서 밥 한 끼 해주고 싶었다"고 했다.

김종국이 홍진영을 도와주는 사이, 탁재훈은 임원희에게 "절대로 먼저 좋아한단 얘기하지마"라면서 연애 상담을 해 웃음을 안겼다. 그때 김종국은 임원희에 "인민군인 줄 알았다. 저 형 메이크업 절대 안하는데"라고 했고, 탁재훈은 "우리랑 만날 때는 개차반으로 왔다"고 해 폭소케 했다. 이어임원희는 김종국을 지목하며 "두 사람 약간 썸이 있지 않느냐"고 했고, 탁재훈은 홍진영에게 "도망갈 자신 있으면 사겨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아들들은 푸짐한 한 상 차림을 먹으며 감탄했다. 그때 홍진영은 "많이 먹어라. 사실 오빠들도 홀아비 들이라"고 했고, 탁재훈은 "우리한테 냄새나냐"라고 발끈했다.

이상민은 바로 홀아비를 검색, '아내를 잃고 혼자 지내는 사내'라고 했고, 생 홀아비는 '아내는 살아있지만 떨어져 있어서 홀아비와 같은 생활을 하는 남자'라고 읽어 웃음을 안겼다.

그때 이상민은 "이 세상에 미우새 아들 8명만 남으면 누구를 선택할래?"라고 물었고, 홍진영은 난처한 표정을 지었다.

홍진영은 임원희와 김종국 중 김종국을 선택했다. 홍진영은 "원희 오빠는 고개를 숙이고 있다. 나는 당당한 사람이 좋다"고 했다. 이어 김희철과 배정남 대결에는 배정남을 선택, 김희철을 향해 "언니다"고 했다.

이상민과 탁재훈의 자존심 대결에서 홍진영은 탁재훈을 선택했다. 이때 예민해진 임원희는 "머리 세팅까지 다 했는데, 저번에 가져온 꽃인데 왜 안 치웠대?"라고 해 폭소케 했다.

이어 홍진영은 김종국과 배정남 대결에서 김종국을 선택한 뒤 "나는 몸은 안 본다. 정남 오빠는 무뚝뚝해보인다"고 했다. 탁재훈과 서장훈 대결에서는 서장훈을 선택했고, 탁재훈은 "가야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홍진영은 "재훈이 오빠는 여자들이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이런 남자를 데리고 살면 피곤해진다"고 했다.

홍진영의 최종 선택을 앞두고 김종국은 "나는 피곤한 스타일 아니다. 여자한테 다 맞추는 스타일이다"면서 "돈도 시원시원하게 쏜다"고 어필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홍진영은 이상형 결승에서 서장훈이 아닌 김종국을 꼽았다.

김희철과 신동, 지상렬은 새로 이사 온 브라이언의 집을 찾았다.

안락한 분위기 거실, 깔끔한 주방, 각잡힌 냉장고까지 김희철과 신동, 지상렬은 브라이언의 집에 감탄을 쏟아냈다. 특히 김희철도 인정한 깔끔남 브라이언은 김희철에게 "머리 좀 묶어라"라면서 머리끈을 건네 웃음을 안겼다.

어느새 쇼파에 진출한 지상렬에 브라이언은 "앉아도 되는데 쿠션만 좀 깔끔하게 해달라"고 당부한 것도 잠시, 지상렬이 초를 들자 바로 "초 있잖아요"라고 버럭해 웃음을 자아냈다.

옷 방은 종류별, 색깔별로 정돈되어 있었다. 그때 지상렬은 "팬티가 늘어났다. 하나만 달라"고 했고, 브라이언은 "속옷은 아니다"며 황급히 말려 폭소케 했다.

브라이언은 미리 준비한 간식을 대접했다. 홈파티를 좋아한다는 브라이언은 "사람 초대해서 놀고 청소하는 거 좋아하니까, 다음 날 '할 일이 생겼구나' 즐겁다"고 했다. 지상렬은 "그렇게 살면 불편하지 않냐"고 했지만, 브라이언은 "나는 이게 편하니까 스트레스는 안 받는다. 형 처럼 사는 게 더 스트레스다"고 했다.

브라이언 집에서 목욕까지 한 지상렬은 "네가 희철이보다 5단계 위다. 딱 2단계만 내려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의 집을 찾은 오민석의 모습도 그려졌다.

이날 이상민은 오민석을 위해 짜장밥과 아껴둔 장어탕을 준비, 오민석은 "진짜 맛있다"면서 감탄했다. 그러면서 "오늘 느낌이 좋다. 왠지 형 집에 오고 싶더라"면서 "지금 제 방도 형이 바꿔 준 다음에 기운이 좋다"며 복권 당첨을 앞두고 의미 부여를 하기 시작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이상민과 오민석이 복권 명당을 찾아 복권을 산 것. 그때 이상민과 오민석은 이미 당첨된 듯 복권 당첨 수령 은행을 찾아봐 웃음을 안겼다.

로또 당첨 발표 5분 전, 두 사람은 TV에 집중했다. 이상민과 오민석은 번호 하나 하나가 발표 될 때마다 크게 흥분했다. 결과 확인 뒤 이상민은 "수동 오천원 됐다"고 했고, 오민석은 "없다"면서 연신 한 숨을 내쉬었다.

결국 이상민은 "기름이 네 칸이 줄었다. 왕복 60km였다"면서 "민석아 가라 너"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