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리포트]3회 교체 굴욕 SK 이재원. 박경완 대행의 충고 "나도, 양의지도 겪었다. 정면돌파를 해야한다."

2020-08-03 05:30:00

2020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2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SK 이재원.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6.23/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저도 그런 경험이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는 쉽지 않지만 그럴 때일수록 정면돌파를 하는게 맞습니다."



SK 와이번스의 주전 포수 이재원이 굴욕을 당했다. 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원정경기서 3회말 수비도중 교체당한 것. 부상도 없었고 특별한 이상이 있는 것이 아니었다. 굳이 꼽으라면 점수차였다. SK 선발 이건욱이 초반부터 부진했다. 1회 2점, 2회 4점을 내줘 0-6으로 끌려가고 있었다. 그리고 3회말 1사 1,3루서 8번 포수 장성우에게 좌월 스리런 홈런을 맞았다. 점수는 0-9로 벌어졌다. 사실상 승부가 결정 났다.

이때 SK 박경완 감독대행은 포수 이재원을 이현석으로 교체했다. 선발 투수인 이건욱도 문제지만 이건욱과 호흡을 맞춘 포수 이재원에게도 책임을 물었다고 볼 수 있다.

이재원이 돌아와 주전 마스크를 쓴 이후 SK가 5연패에 빠지면서 아쉬운 목소리가 나온다. 이재원은 지난 26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부터 선발로 나섰다. 그날 경기에선 SK가 7대4로 승리해 팀이 4연승을 달렸다. 하지만 27일 한화전서 5대5 무승부를 기록했고, 이후 5경기를 내리 졌다.

공교롭게도 이재원이 돌아오기 전 이현석이 주전 마스크를 썼을 때 3연승의 좋은 분위기를 타고 있었기에 이재원에게 화살이 쏠릴 수 있는 상황.

이재원이 마스크를 쓴 뒤 실점이 많아졌다는 점도 이재원에게는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5연패하는 동안 SK는 무려 66점을 내줬다.

박 감독대행은 "나도 그런 경험이 있다"고 했다. 최고의 포수라는 극찬을 받았던 박경완 감독대행에게도 흑역사는 있었던 것. 박 감독대행은 "본인의 의지, 생각과는 다르게 된다. 실점이 많아지니 서두르고 있다. 그러다보니 볼배합이 무너진 것 같다"면서 "내가 포수 경험을 해본 결과, 당시 더 놔두는 것이 손해라고 생각해 교체했다"라고 말했다.

박 감독대행은 이재원의 현재 상황과 생각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재원이가 나가면서 팀 실점이 많아졌다. 나 역시도 위축이 많이 된다"는 박 감독대행은 "방망이는 안터지고 실점은 계속되고. 그런 상황이 되면 수비에서 소극적이게 된다"라고 했다.

"포수도, 투수도 안맞으려고 도망간다. 그러다가 어쩔 수 없이 스트라이크를 던져야 하는 상황에서 맞는다"라며 "본인의 계산으로 도망가는 것과 안맞으려고 도망가는 건 다르다"라고 말했다.

지난해와 달라진 올해 마운드 상황이 이재원에게 부담으로 다가왔을 수 있다는 박 감독대행의 생각이다

"작년엔 김광현, 산체스, 소사가 있었다. 올해는 이들이 없고 외국인 투수들이 제 역할을 못했다. 4,5선발이었던 문승원과 박종훈이 올해는 사실상 1,2선발 노릇을 하고 있다"는 박 감독대행은 "당연히 박종훈과 문승원이 나왔을 때 이겨야 한다는 부담을 느끼게 된다. 나 역시 문승원, 박종훈, 핀토, 이건욱이 나왔을 때 2승2패 정도는 해야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그게 포수에게도 작용된다"라고 했다.

박 감독대행이 생각하는 솔루션은 과감한 리드였다. 박 감독대행은 "이럴 때 일수록 더 적극성을 보여줘야 한다. 정면돌파하는 게 맞다. 도망가기 보다는 부딪혀 보는게 맞다는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재원의 이런 경험이 앞으로 포수로서의 이재원에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현재 최고 포수로 인정받고 있는 NC 다이노스의 양의지도 이런 경험이 있었다고 했다. 박 감독대행은 "예전 양의지가 나를 찾아온 적이 있었다. 그때 10경기서 100점 넘게 줬다고 하더라. 2군에도 내려갔었다. 어느날 나에게 찾아와서는 어떻게 리드를 해야하냐고 물었다"는 박 감독대행은 "내가 해준 대답은 '난 너보다 더 많이 줬다'였다. 나보다 훨씬 잘하고 있다라고 해줬다. 나에게 와서 물어볼 정도로 노력하고 있는 모습에서 잘 될것으로 봤다"고 말했다.

박 감독대행은 "재원이가 지금 경험하는 것은 사실 우리 팀에겐 정말 안좋지만 이재원에겐 분명히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과정 속에서 투수드에게 믿음을 주는 포수가 되는 것"이라고 했다. 이재원도 벌써 FA까지 한 15년차 베테랑이다. 그럼에도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역대급 부진을 보이는 SK와 이재원에게 온 시련이 한단계 도약하기 위한 입에 쓴 약이될까. 이겨내야할 문제임엔 틀림없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