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 박나래X장도연, 속마음 고백한 '진실게임'…이게 바로 '찐친'[종합]

2020-08-02 19:50:06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박나래와 장도연 사부로 등장해 서로의 마음을 고백했다.



2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패러다임을 바꿀 사부로 박나래와 장도연이 출연했다.

이날 박나래와 장도연은 연애상담소를 개최했다. 김동현은 짝사랑에 대해 부끄러운 표정을 지었고, 박나래와 장도연은 그런 김동현을 보고 "귀엽다"라고 표현했다.

김동현은 "전 그래서 여자에게 고백을 해 본 적이 없다"라고 이야기했고, 이승기는 "그럼 와이프에게도 고백 안 했냐"라고 물었다.

이에 김동현은 "미니홈피를 보고 연락을 해서 2년 동안 1%씩 모아서 연결이 됐다"라며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차은우 역시 "저도 말을 잘 하지 못하는 스타일이다. 짝사랑을 하기도 했었다. 근데 고백을 하지 못했다"라고 밝혔고, 양세형은 "그 여자는 지금 땅을 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차은우에게 "그 여자가 지금 DM을 보낸다면 어쩔꺼냐"라고 물었고, 차은우는 "긴장되고 그러긴 하는데 그 추억을 남겨 둘 것 같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차은우는 "그 여자분이 FT아일랜드를 좋아했다. 그래서 '뭔데 저렇게 좋아할까'라고 생각하고 그때부터 챙겨보면서 춤과 노래에 관심이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장도연은 "나도 어렸을 때 좋아하던 사람에게 툴툴거리며 관심을 표현했는데, 야외수업 때 그 친구가 저를 부르더라 그래서 고백하는 줄 알고 갔는데 그 친구가 '너 안 좋아한다고'라며 배를 때렸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도연은 "아직도 기억난다. 구름사다리 앞이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성록은 "저는 짝사랑을 해보지 않았다"라고 밝혔고, "아내와도 만난 날 바로 고백을 했다"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박나래는 한옥에서 펼쳐지는 '텐션 충만' '마성의 나래바' 커리큘럼을 공개했다.

박나래는 "전 드레스코드를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여러분들을 위한 파티룩을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집사부 멤버들은 박나래가 준비한 파티룩 의상과 소품들고 파티룩을 완성했고, 박나래는 이 모습을 카메라로 담기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포토타임으로 분위기가 무르익기 시작했고, 박나래는 "오늘은 여러분들과 더럽게 놀거다"라며 파티를 이어갔다.

신나는 스페셜 댄스타임 후 집사부 멤버들은 "실제 박나래 사부님의 집에서도 이렇게 노시냐"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당연하다 한창 놀 때는 일주일에 8일을 놀았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직접 공수해온 이국적인 안주를 공개했고, 집사부 멤버들은 정신없이 안주들을 먹어치우는 모습을 보였다. 양세형은 "너무 맛있어서 웃음이 나오는 맛이다"라고 놀랐다. 하지만 박나래는 나래바 커리큘럼의 매 프로그램마다 혼신의 힘을 다한 뒤 탈진한 듯 몸져 누워(?) 큰 웃음을 유발했다.

박나래는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스케줄에 힘들어도 나래바를 계속 운영하는 이유가 뭐냐"라는 이승기의 질문에 "이게 삶의 낙이다. 무명 때 받았던 도움을 다 베푸는 것"이라고 고백하며 나래바의 원동력을 솔직하게 밝혔다/

장도연과 박나래는 "돈이 없었을 때는 김이랑도 소주를 먹기도 했다. 또 라면 플레이크를 불려서 볶음밥을 해먹기도 했다. 그리고 라면과 삼각김밥을 너무 많이 먹었기 때문에 요즘은 잘 안먹는다. 그런데 술에 취하면 그렇게 삼각김밥을 사오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나래바에 왔던 인사들이 누가 있냐"라고 물으며 "이서진씨도 왔다던데"라고 물었고, 박나래는 "이서진씨가 한 번만 더 방송에서 얘기하면 내용증명을 보낸다고 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박나래는 '논알콜 모히또' 등 '비주얼 깡패' 논알콜 레시피도 대거 공개하며 "전 그냥 건배하는 건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건배사를 제안했고 차은우는 "나 오늘 집에 안 갈래"라고 건배사를 해 박나래를 웃게했다.

이후 박나래는 '닮은꼴 찾기 게임'을 제안했다. 박나래는 "나와 닮은꼴 중 기분 좋았던 1명 제일 웃겼던 1명을 밝히면 된다"라며 "제일 좋았던 사람은 장나라씨, 트럼프 카드 중에 트럼프 킹이었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세형은 "중학교 때 그 친구가 왜 그 얘기를 한 지 모르겠지만 '너 조인성 좀 닮았다'라고 얘기했다. 그리고 웃긴 닮은꼴은 강성범 선배, 배영만 선배님"이라고 밝혀 모두를 웃겼다.

김동현은 "전 '뮬란'의 샹 장군이 닮았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 웃겼던 건 '라바'의 노란색 라바"라고 밝히며 표정모사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도연은 "살짝 옅은 메이크업을 했을 때 차은우씨 닮았다고 하더라. 기분이 좋았다"라고 밝혔고, 신성록은 "저는 어렸을 때 어떤 친구들이 금성무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저는 닮은 꼴이 많이 없다. 근데 요새는 류이호와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밝혔고, 차은우는 "김지훈 선배님이랑 진짜 닮았다. 근데 제일 기분이 좋았던 건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후 박나래는 파티의 '클라이맥스'인 진실 게임을 제안했다.

박나래는 "게임을 해서 지목된 1인에게 질문 폭격을 할 것"이라고 예고하며 풍선에 붙은 테이프를 떼는 게임을 시작했다.

처음으로 차은우가 당첨됐고, "연예인에게 대시받았던 적 있었냐"는 질문에 차은우는 "예스"라고 대답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음으로 이승기가 당첨됐고, "최근 속상해서 울었던 적이 있었냐"는 질문에 "근 4년 동안에는 없었다. 저는 요새 '그 감정을 잃어버렸나'라는 생각을 한다. 그 감정이 올라오면 컷트를 하는 것 같다. 그래서 요새 단골 질문중 하나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어떻게 푸냐'라는 질문의 답을 할 수 없다. 스트레스는 많이 받는데 '그게 어디로 가지'라고 생각한다"라고 진심을 건냈다.

박나래는 "이런 말 하기는 좀 그렇지만 사람은 언제 떠날지 모른다. 아버지가 고등학교 때 아버님이 갑자기 돌아가셨다. 명절을 앞두고 있을 때 친구와 더 놀고 싶어서 버스시간을 바꿨는데, 아버님이 욕실에 쓰러져 계셨다. 근데 그때 내가 버스 시간을 바꾸지 않았다면이라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이 중요하다라고 느꼈다"라고 말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장도연은 "내가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은 저의 자존감을 높이는 칭찬을 기억했다가 되뇌인다. 신동엽 선배가 언젠가 '너는 무조건 될거야'라고 이야기를 해줬었다. 이후 어느 순간에 혼이 나더라도 '난 신동엽이 인정한 사람이다'라고 생각하면 버텼다"라고 밝혔다.

신성록은 장도연에게 "박나래가 대상을 받았는데, 솔직히 질투가 나지 않았냐"라고 물었고, 장도연은 "비교 당하는 거에 스트레스를 받지 않느냐는 질문은 내가 대상 받은 사람에게 비교하는 게 좋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저는 되레 도연이를 질투했던 적이 있었다"라며 "도연이는 너무 잘하는 친구다. 솔직히 말하면 출발선상이 다르다고 생각했었다. 저는 10을 노력하면 9를 보여주는데 장도연은 1을 노력하면 10을 보여주는 사람이다. 지금도 장도연은 모든 사람이 좋아하는 개그를 한다. 저는 진짜 롤모델이 장도연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며 서로의 자극제라고 이야기했다.

장도연은 "원래 잘 안 될 때 서로 같이하는 프로그램이 없었다. 근데 요즘은 같이 나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 많아졌다. 또 최근 알게 된 게 예능에서 하는 박나래는 다르더라. 근데 어느 프로그램을 가더라도 대하는 모습이 똑같더라"라며 박나래를 칭찬했다.

앞날에 대해 박나래는 "저는 19금 개그를 좋아한다. 그 분야에서 1인자는 신동엽이라고 생각하는데, 신동엽이 '우린 4만볼트 앞에 놓여있는데 그걸 넘지 않는게 중요하다'라고 하더라.그런 개그를 하고 싶다"라고 밝혔고, 장도연은 "대체불가능한 캐릭터가 되고 싶다"라고 밝혔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