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놈의 코로나, 그놈의 살인태클'..챔스 못 뛰는 에이스들

2020-08-02 16:17:20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이변을 노리는 팀들의 에이스들이 각기 다른 이유로 결장한다.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는 지난 7월 25일 생테티엔과의 2019~2020시즌 프랑스컵 결승에서 상대 선수 로익 페린의 태클에 오른쪽 발목을 크게 다쳤다. 파리 생제르맹의 우승으로 끝난 이날 전반 26분만에 교체아웃된 음바페는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이에 따라 오는 13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리는 아탈란타와의 2019~2020시즌 유럽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 결장할 가능성이 대단히 크다. 팀 동료 안데르 에레라는 출전을 기대하고 있지만, 토마스 투헬 파리 생제르맹 감독은 음바페가 경기에 뛰는 게 '기적'일 거라 말했다. 파리 생제르맹은 네이마르라는 브라질 슈퍼스타를 보유했다. 허나 올시즌 30골 18도움(34경기)을 기록한 또 다른 에이스 없이는 아무래도 파괴력이 떨어지는 게 사실이다.

파리 생제르맹에 한 가지 호재가 있다면, 그건 상대팀 아탈란타도 에이스가 결장한다는 거다. 슬로베니아 출신 2선 공격수인 요십 일리치치는 지난 7월 31일 오전 가족이 있는 슬로베니아로 떠났다. 구단측은 "경기에 맞춰 돌아올 것 같지 않다"고 밝혔다. 7월 14일 이후 스쿼드에서 제외된 일리치치는 애초 발목 부상을 의심받았다. 하지만 이탈리아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리치치는 육체적 부상이 아닌 심리적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그는 2018년 여름 반복적인 감염으로 보고된 미스터리한 병으로 입원했다. 은퇴까지 고민했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면서 심리적으로 흔들렸을 거로 추정된다. 일리치치는 발렌시아와의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원정에서 4골을 폭발하는 등 올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황희찬의 새로운 소속팀 라이프치히도 올시즌 34골을 폭발한 에이스를 잃었다. 측면 공격수 티모 베르너가 독일 분데스리가 2019~2020시즌 도중인 6월 중순 첼시 이적을 확정했다. 8월 재개하는 챔피언스리그 출전을 포기한 채 푸른색 유니폼을 입었다. 라이프치히 구단은 "선수의 결정이다. 아쉽지만,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돌풍팀 라이프치히는 '코로나19가 발발하지 않았다면, 그래서 정상적으로 시즌이 운영됐다면' 하고 아쉬워하지 않을까 싶다. 베르너는 토트넘 홋스퍼와의 16강 1차전 득점을 포함해 팀내에서 가장 많은 4골을 넣었다. 라이프치히는 14일 리스본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상대한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