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영상] 박민우, 마음 따뜻한 '츤데레' 선배의 매력!

2020-08-02 16:10:06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릴 예정이다. 경기 전 NC 박민우와 유영준이 타격연습을 하며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8.02/

[창원=스포츠조선 허상욱 기자] NC 박민우가 츤데레 선배미(美)를 발산하며 후배 유영준의 배팅훈련을 도왔다.



2일 창원NC파크에서 펼쳐질 두산과의 홈경기에 앞서 타격연습에 나선 박민우는 유영준에 공을 올려주며 스윙연습을 함께 했다. 공을 올려주다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때는 가차 없이 무서운 선배로 변했다. 그 후엔 배팅케이지에 들어선 유영준의 스윙을 끝까지 지켜보며 선배로서의 역할을 다했다. 2013년 입단한 내야수 유영준은 오늘 경기 등록됐다.

유영준과 함께 타격훈련을 하던 박민우가 태극기가 붙여진 헬멧을 보며 웃음을 터뜨리고 있다.

오늘경기에 앞서 1군에 콜업된 유영준이 이동욱 감독에게 타격자세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