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법적조치 고려"..'놀면 뭐하니' 싹쓰리 비, ♥ 김태희 '깡'패러디 광고에 보인 입장

2020-08-02 13:30:0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놀면 뭐하니'로 탄생한 혼성그룹 싹쓰리 소속 비가 아내 김태희의 '깡' 패러디 광고를 언급했다.



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데뷔 무대였던 '쇼! 음악중심' 초밀착 비하인드 현장이 공개됐다. 데뷔 무대 현장부터 온택트 팬미팅까지, 싹쓰리를 기다려온 팬들을 위한 모든 것이 준비됐다.

이날 방송에서 싹쓰리 멤버 세 사람은 배우자들의 반응에 대한 이야기를 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김태희가 최근 찍은 '깡' 패러디 광고를 언급했고, 비는 "법적조치를 취해야겠다"고 받아쳤다. 이에 유재석과 이효리가 "누구한테 법적조치를 취한다는 거냐. 구체적으로 말하라. 아내가 했는데"라며 몰아갔다.

이에 비는 당황하며 무릎을 꿇었고, "깡 패러디를 하면서도 우리 아내는 눈치도 못 채고 바보같이"라고 했다. 이에 유재석은 "아내 보고 바보같이'라고 말 한 것이냐"며 비를 몰아갔다. 결국 비는 "제발 그러지 말라"고 애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택트 팬미팅에서 싹쓰리는 '배우자들의 반응이 궁금하다'는 질문을 받고 이에 답했다. 비는 "제가 '싹쓰리'로 나오는 모습을 아내 김태희 씨가 좋아한다. 집에서 있는 그 성격 그대로 나오기 때문에 사람들이 다 알게됐다고 좋아한다"며 "평소 가족끼리 음악 틀고 많이 논다. '바나나 차차'에 맞춰서 가족이 다 춤춘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1위 공약으로 그 모습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비는 또 침묵을 지켰다.

유재석은 "나경은 씨는 이 노래를 듣는지 모르겠는데 듣겠죠?"라고 했고, 이에 이효리는 "대화를 안 하느냐"고 물었다. 유재석은 "숨어서 듣는 것 같다. 저도 집에서 제 노래를 듣나가 가족들 오면 끈다"고 부끄러워했다. 이효리는 "남편 이상순은 새벽까지 곡에 대해서 좋다는 댓글을 보며 행복해하는 중이다. 감사하고 믿기지 않는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비는 "시국이 이래서 팬들과 함께하지 못하는 아쉬움이 있다. 바닷가 축제 등 이런 걸 하고 싶은데 아쉽다"고 말했다. 또한 "싹쓰리 공연에 아내를 한 번 초대하려고 했다. 이 모습이 영원할 수 없으니 마지막으로 보여주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