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컵리뷰]'오바메양 2골' 아스널, 첼시 누르고 FA컵 우승! 통산 14번째! 3년만의 우승

2020-08-02 03:34:2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아스널이 첼시를 누르고 통산 14번째 FA컵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아스널은 1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에서 열린 첼시와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FA컵 결승전에서 2대1로 승리했다. 3년만이자 14번째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FA컵 최다 우승팀의 면모를 보였다.

전반 초반 양 팀은 서로 슈팅을 주고받았다. 전반 3분 아스널 마이틀란드-나일스가 크로스를 올렸다. 오바메양이 헤더했지만 빗나갔다. 1분 뒤에는 첼시 마운트가 2선에서 중거리슛을 때렸다.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팽팽한 와중에 첼시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반 5분 2선에서 패스가 들어갔다. 마운트가 내줬다. 지루가 잡아 뒤로 보냈다. 풀리식이 볼을 잡고 수비수들을 제친 뒤 슈팅, 골네트를 갈랐다.

기세를 올린 첼시는 전반 10분 풀리식이 다시 한 번 날카로운 중거리슈팅을 시도했다. 마르티네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25분 아스널에게도 기회가 왔다. 역습 상황이었다. 오바메양이 볼을 몰고 질주했다. 이를 저지하던 아즈필리쿠에타가 파울을 범했다. 페널티킥이었다. 키커는 오바메양. 그는 침착하게 골로 성공시켜며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 27분이었다.

그 사이 첼시는 부상 악재가 발생했다. 전반 35분 아즈필리쿠에타가 부상으로 나갔다.

후반 들어 첼시는 힘을 냈다. 후반 2분 풀리식이 볼을 몰고 들어갔다. 슈팅까지 시도했다. 그러나 골문을 빗나가고 말았다. 이 과정에서 풀리식은 햄스트링을 다쳤다. 달리가가 햄스트링 근육이 올라왔다. 첼시는 풀리식을 빼고 페드로를 넣었다. 악재가 아닐 수 없었다.

아스널은 잔뜩 웅크렸다. 수비에 치중한 뒤 한 방을 노렸다. 후반 23분 그 한 방이 통했다. 역습을 펼쳤다. 베예린이 질추했다. 크리스텐센이 태클로 걷어냈다. 이 볼이 페페 앞에 떨어졌다. 페페는 오바메양에게 패스했다. 오바메양으 개인기로 수비를 제친 뒤 골키퍼를 넘기는 슈팅으로 골을 만들어냈다. 아스널은 역전에 성공했다.

첼시는 바빠졌다. 그러나 이 와중에 악재가 겹쳤다. 후반 28분 코바시치가 거친 태클을 시도했다. 주심은 그대로 옐로카드를 꺼내들었다. 경고 누적이었다. 레드카드를 꺼내며 코바시치를 라커룸으로 보냈다.

첼시는 수적 열세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공세를 펼쳤다. 후반 33분 바클리, 에이브러햄, 허드슨-오도이를 넣었다. 그러나 동점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결국 아스널이 우승했다. 리그 8위인 아스널은 FA컵 우승팀으로 다음 시즌 유로파리그 본선에 직행하게 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