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Live] '78일 만의 선발' 윤성환, 키움 상대 5이닝 무실점 역할 다했다

2020-08-02 18:38:30



[대구=스포츠조선 선수민 기자] 삼성 라이온즈 베테랑 투수 윤성환이 호투했다.



윤성환은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3안타 무4사구 1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5월 16일 수원 KT 위즈전 이후 78일 만에 1군 경기에 나와 강타선을 잘 묶었다. 수비 도움도 빼놓을 수 없었다. 삼성은 5회초 선두타자 박준태에게 출루를 허용하자 곧바로 구원 투수 이승현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윤성환은 1회초 선두타자 서건창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처리한 후 김하성과 에디슨 러셀을 연속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다. 야수들은 탄탄한 수비로 도왔다. 1-0으로 앞선 2회초 이정후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박동원을 5-4-3 병살타로 돌려세웠다. 이어 박병호의 강한 타구를 3루수 이성규가 잘 잡아내며 이닝을 끝냈다.

3회에는 허정협을 좌익수 뜬공, 전병우를 투수 땅볼로 처리했다. 박준태를 삼진 처리하며 삼자범퇴. 4회에는 서건창의 잘 맞은 타구를 박해민이 몸을 날려 잡았다. 김하성의 유격수 앞 느린 타구 때는 이학주가 빠른 처리로 아웃카운트를 추가했다. 러셀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지만, 이정후를 우익수 뜬공으로 솎아냈다. 이번에도 잘 맞은 타구가 외야수 정면으로 향했다.

에릭 요키시와 팽팽한 선발 싸움을 이어갔다. 5회초 박동원을 유격수 땅볼로 막았다. 박병호를 3루수 실책으로 출루시켰으나, 허정협과 전병우를 연속 외야 뜬공으로 처리했다. 6회에는 선두타자 박준태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자 삼성 벤치가 바로 움직였다.

구원 등판한 이승현은 서건창을 1루수 땅볼로 유도해 선행 주자를 잡았다. 김하성을 6-4-3 병살타로 잡고 위기를 넘겼다.대구=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