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브리핑]KT 소형준 완봉각이었는데... 너무 잘던져서 80개만에 강판된 사연

2020-08-02 16:14:03

9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BO리그 KT 위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열렸다. KT 선발 소형준이 힘차게 투구하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0.06.09/

[수원=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내야할 투수는 많았는데 소형준이 너무 잘던졌다. KT 위즈 이강철 감독의 행복한 고민. 소형준이 너무 잘던져도 일찍 빼야했다.



KT는 1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홈경기서 11대0의 대승을 거뒀다. 고졸 신인 소형준이 선발등판해 6⅔이닝 동안 3안타 5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고, 이어 김재윤과 이창재 주 권이 차례로 나와 승리를 지켰다.

소형준이 7회초를 던질 때만해도 완봉을 향해 갈 것으로 보였다. 2아웃까지 투구수가 80개에 불과했다. 7회초 2사후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소형준의 교체가 이뤄졌다. 이른 교체의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이 감독은 2일 경기전 전날의 상황을 설명했다. 던져야 할 투수가 김재윤 이창재 주 권 등 3명이나 있었다고. 소형준이 길게 던질 수록 이들의 이닝은 줄어들 수밖에 없고 점수차가 큰 상황에서 이닝 중간에 교체하는 것은 상대팀에 실례가 될 수 있었다. 소형준이 지난 7월 17일 NC전 이후 2주 정도 쉬었다 나온 것도 고려했다.

이 감독은 "소형준은 90개 정도로 끊어주려고 생각을 했는데 빠른 카운트에서 타자들을 잡아내 80개에서 내려오게 할 수 밖에 없었다"라고 했다.

김재윤은 팔?K치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있다가 1일 등록됐다. 상태를 확인 하기 위해 짧게 던지게 했다. 이현석을 상대로 공 2개만에 3루수앞 땅볼 처리.

이창재의 경우 우타자를 상대로 어떤 피칭을 할지 직접 보기 위해 등판시켰다. 좌-우타자에 상관없이 1이닝을 맡길 수 있는 투수인지를 보고 싶었다고. 이창재는 우타자인 김강민과 정 현을 연달아 잡아냈지만 김성현과 오준혁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1,2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고종욱을 유격수앞 땅볼로 잡고 이닝 끝.

9회에 주 권이 나온 것이 의아했지만 이 역시 예정된 등판이었다. 오랫동안 등판이 없어 주 권이 등판을 자청했다고. 주 권은 지난달 25일 수원 NC전서 ⅔이닝 동안 15개의 공을 던진 이후 6일간 등판이 없었다. 피칭 감각을 살리기 위해 던지겠다고 자청했다. 너무 오랫만에 던져서인지 볼넷 2개에 안타를 맞고 1사 만루의 위기를 맞았다. 투구수도 20개를 넘어 30개를 바라봤다. 다행히 김강민을 병살타로 처리하고 경기를 마무리. 이 감독은 "30개가 넘어가면 바꿔주려고 했는데 29개에서 끝냈다"라며 웃었다.

이 감독은 소형준에 대해 "공격적으로 바뀐 거 같다. 자기 볼에 믿음을 갖는 느낌이 든다. 좀 쉬어서 그런지 힘이 좀 생긴 것 같다"라고 좋은 평가를 내렸다. 수원=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