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 밀워키전 취소

2020-08-02 10:42:36

김광현.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KK' 김광현(32)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2일(이하 한국시각) MLB.com은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 브루어스의 경기가 복수의 코로나 19 추가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는 총 네 명, 직원 세 명과 선수 한 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다.

세인트루이스-밀워키전은 1일에도 문을 열지 못했다. 시즌 개막 후 최초 감염자가 발생,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은 원정 호텔에서 대기했다. 이어 추가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으면 2일 경기부터 재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추가 확진자 소식이 나오면서 2일 경기도 취소됐다. 세인트루이스는 오는 3일 밀워키와 더블헤더를 할 예정이지만, 이마저도 진행 여부가 '불확실'해졌다.

세인트루이스-밀워키전 뿐만 아니라 다른 경기도 코로나 19 여파에 발목이 잡혔다. 필라델피아 필리스-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더블헤더, 워싱턴 내셔널스-마이애미 말린스전이 취소됐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