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최고의 득점기계' 임모빌레, 세리에A 최다득점 타이까지 수립

2020-08-02 07:32:5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이탈리아 세리에A 라치오의 에이스 치로 임모빌레가 유럽에서 가장 골을 잘 넣는 선수로 등극했다. 시즌 최종전에서도 골을 터트리며 리그 최다골 타이기록을 수립했다.



임모빌레는 2일(한국시각) 열린 나폴리와의 2019~202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최종전에 출전해 전반 22분에 골을 터트렸다. 이번 시즌 36호골로 지난 2015~2016시즌 곤살로 이과인이 나폴리 소속으로 기록한 세리에A 한 시즌 최다골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영국 ESPN은 이같은 소식을 전하며 "이미 2019~2020시즌 유러피언 골든슈를 받으며 유럽대륙의 최고 골잡이로 등극한 임모빌레가 세리에A 최다골 타이 기록까지 세웠다"고 보도했다. 시즌 막판까지 역전을 꿈꾸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는 결국 5골 차로 역전에 실패했다. 호날두는 AS로마와의 시즌 최종전 때는 아예 출전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임모빌레는 이날 골을 제외하더라도 35골을 기록하며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득점자인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를 1골차로 제치고 유러피언 골든슈를 확정지은 바 있다. 임모빌레의 유러피언 골든 슈 수상은 세리에A 선수로서는 2007년 프란체스코 토티 이후 13년 만에 처음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