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봅시다]'잔디 주루' 롯데 전준우 3피트룰 위반? KIA 윌리엄스 감독 어필 수용X…이유는

2020-08-01 20:20:00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1일 부산 사직구장.



롯데 자이언츠가 KIA 타이거즈에 4-2로 앞선 3회말 무사 2루에서 보기드문 장면이 연출됐다. 이대호의 유격수 땅볼 때 2루 주자 전준우가 진루를 택했고, KIA 유격수 박찬호는 발이 느린 이대호 대신 선행 주자를 잡는 쪽을 택했다. 박찬호의 3루 송구 뒤 전준우는 급격히 귀루를 택했지만, 런다운 상황이 만들어졌다. 그런데 전준우가 박찬호와의 거리가 좁혀진 틈을 타 옆구리로 향한 글러브 태그를 피했고, 3루 슬라이딩으로 세이프 판정을 받았다. 이에 KIA 맷 윌리엄스 감독이 벤치에서 나와 심판진에 어필했고, 한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윌리엄스 감독의 어필 배경엔 전준우의 태그 회피 동작이 있었다. 전준우가 박찬호의 태그를 피하면서 왼발이 내야 잔디를 밟았던 것. 상황에 따라선 3피트룰 위반으로 볼 수도 있었다. 하지만 당시 수비가 주로 안에서 이뤄졌고, 전준우가 수비를 방해하지 않기 위해 주로를 벗어난만큼 문제가 되지 않는 상황으로 볼 수도 있었다. 주자 아웃 상황을 적시한 야구 규칙에도 '주자가 태그당하지 않으려고 베이스를 연결한 직선으로부터 3피트 이상 벗어나서 달렸을 경우 주자는 아웃된다'면서도 '단, 타구를 처리하고 있는 야수를 방해하지 않으려고 벗어났을 때는 무방하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날 심판진 조장으로 나선 이영재 KBO심판팀장은 KBO 측에 '3피트는 야수와 주자의 거리가 가까운 상황에서 무리하게 피해가려 할 때 가상의 기준선이 작용되는 것'이라며 '박찬호가 송구를 받을 때 이미 주자와의 간격이 많이 벌어져 있었고 또 태그를 시도한 시점에 전준우가 박찬호를 거의 통과한 상황이었다. 전준우가 몸을 비튼 것은 무리하게 피해가려는 의도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