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배구 고유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2020-08-01 13:55:21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여자 프로배구 선수 출신 고유민(25)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광주경찰서는 1일 고유민이 전날 밤 오포읍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전 동료가 자신의 전화를 계속 받지 않는 고유민을 걱정해 직접 찾아갔다가 그를 발견했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 및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고유민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13~2014시즌 드래프트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입단한 고유민은 지난 시즌까지 백업 레프트, 리베로 역할을 맡았다. 154경기에 출전해 193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현대건설과 FA 계약을 맺었지만, 3월 돌연 팀을 떠났다. 현대건설은 KOVO(프로배구연맹)를 통해 고유민을 임의 탈퇴 공시한 상태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