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초 원하는 솔샤르 '맥과이어 때의 실수 피해야 한다' 이유는 무엇

2020-08-01 09:07:00

사진=Pool via REUTERS-X01348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해리 맥과이어 때의 실수는 피해야 한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유 감독의 머릿속이 복잡하기만 하다.

영국 언론 메트로는 7월 31일(한국시각) '솔샤르 감독은 제이든 산초(도르트문트) 추격전에서 맥과이어 영입 때의 실수를 피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9년 여름. 맨유는 레스터시티에서 뛰던 수비수 맥과이어를 영입했다. 몸값은 8000만 파운드. 맥과이어는 세상에서 가장 비싼 수비수로 등극했다.

비판이 쏟아졌다. 맥과이어가 맨유에 꼭 필요한 것은 맞지만 천문학적 몸값에 대한 물음표였다. 과연 맥과이어가 세상에서 가장 비싼 수비수로서의 능력을 지녔느냐는 의문. 게다가 맥과이어는 시즌을 눈앞에 두고 팀에 합류했다. 비싼 돈을 들여가며 영입을 했지만, 더딘 과정 때문에 두 배로 비난을 받았다.

메트로는 또 다른 언론 ESPN의 보도를 인용해 '맨유는 맥과이어를 최고 수준의 몸값으로 영입했다. 하지만 더딘 영입 과정으로 맥과이어는 시즌 직전 팀에 합류했다. 이에 맨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는 망신을 당했다는 기분을 느꼈다. 솔샤르는 새 시즌을 앞두고 산초 영입을 원한다. 과정은 무척이나 지지부진하다. 솔샤르 감독은 구단의 빠른 결정을 원한다. 하지만 도르트문트는 산초 이적료로 1억 파운드 이상을 원하고 있다. 맨유는 코로나19 때문에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