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코멘트]'멀티 히트' 전준우 "실투 들어와 승부 수월했다"

2020-08-01 21:21:49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하루 전의 아픔을 씻은 반전이었다.



롯데 자이언츠 전준우가 1일 사직 KIA 타이거즈전에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전준우는 이날 3타수 2안타 2타점 1득점으로 팀의 7대3 승리에 일조했다. 하루 전 결정적 수비 실책으로 고개를 숙였던 그는 이날 좋은 활약을 펼치면서 부담을 떨치는데 성공했다. 팀이 4-2로 앞선 3회말엔 이대호의 유격수 땅볼 이후 런다운 상황에서 상대 수비를 농락하는 재치 있는 주루로 세이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전준우는 경기 후 "컨디션을 잘 유지하기 위해 매 시합 똑같이 준비를 잘 하고 있다"며 "최근 타격 컨디션도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상대 선발 투수가 직구와 체인지업을 주무기로 하는 만큼, 두 구종을 공략하고자 했는데 실투가 많이 들어오며 승부하기가 수월했다"고 덧붙였다. 3회말 런다운 상황에서 얻어낸 세이프를 두고는 "마지막 장면에서 수비수와 거리가 꽤 있다고 느끼고 충분히 살 수 있다고 생각해 전력질주를 했다"고 말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