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히어로]스스로 위기 탈출한 롯데 박세웅, 'KIA포비아'도 끝냈다

2020-08-01 23:00:00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앞선 부진을 털어낸 귀중한 승리였다.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KIA 타이거즈전에서 시즌 5승에 성공했다. 박세웅은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전에서 6이닝 3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올 시즌 KIA전 2경기서 10이닝을 던져 2패, 평균자책점이 8.10에 그쳤던 박세웅은 이날도 초반 2실점으로 어렵게 출발했지만, 이어진 타선 지원과 스스로 안정감을 찾으면서 6이닝을 버텼고, 결국 승리를 안았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박세웅은 1회초 선두 타자 이창진에 볼넷을 내줬고, 김선빈에 진루타를 허용하며 1사 2루 상황에 놓였다. 이어진 승부에서 프레스턴 터커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첫 실점을 했다. 1-1 동점이 된 2회초에도 김민식 유민상 나주환에게 연속 3안타를 내주면서 2실점째를 기록했다. 하지만 박세웅은 박찬호를 삼진 처리한데 이어, 이창진에게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하며 추가 실점을 막았다. 2회말 공격에서 롯데는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박세웅은 3이닝 연속 무실점을 기록했고, 롯데 타선은 역전에 성공하며 화답했다. 박세웅은 6회초 1사후 나지완에게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이후 두 타자를 잘 처리하면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QS) 피칭을 완성했다. 롯데는 6회말 터진 손아섭의 투런포를 보태 점수차를 벌렸고, 7회부터 불펜을 가동해 4점차 승리를 지켰다.

박세웅은 "초반 1, 2회에 좋지 않아 실점을 최소화 하자는 마음으로 집중했다"며 "6회 피홈런이 아쉬웠지만, 볼넷으로 주자를 내주는 것보단 점수차가 있어 홈런을 맞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승부했다"고 말했다. 또 "오늘 우타자에 몸쪽 승부를 했고, 좌타자에게도 몸쪽 승부를 해봤는데, 몸쪽 승부 그 다음 공이 좌타자에게 효과적이었다"며 "앞으로도 몸쪽 승부에 고민을 더 해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팬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에 승리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