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사와 공연하며 뱀술 팔던 男, 조련 중 뱀에게 물려 현장서 사망

2020-07-31 14:10:49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뱀 공연을 하며 약술을 팔던 남성이 자신이 조련한 독사에 물려 사망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들은 광시좡족자치구 라이빈시 소재의 전통시장에서 약술을 팔며 생계를 이어왔던 남성(33)이 코브라를 데리고 공연하던 중 조련하던 코브라에게 물려 현장에서 사망했다.

현지 사람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거리를 떠돌며 뱀술을 팔고 있었다. 남성은 이날도 전통시장에서 자신이 조련한 뱀에게 술을 먹였고 약술을 먹은 뱀이 닭을 제압하는 공연을 시연 중이었다. 하지만 뱀은 닭을 공격하는 대신 돌연 남성의 귀를 물었고, 남성은 뱀에게 물리자마자 바닥에 쓰러졌다.

시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들은 남성에게 심폐 소생 등 약 2시간에 걸친 응급 치료를 진행했으나, 전신에 독이 번진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망했다.

독사 공연을 펼치며 약술을 판매한 지 7년 만의 사고였다. 앞서 이 남성은 지난 2015년에도 독사에게 물려 2일 동안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깨어난 바 있다.

사고를 전부 목격한 시민들은 "그 남성은 독사를 이용해 약의 효능을 광고했지만, 결국 본인이 뱀에게 물려 죽었다"며 안타까워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