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겨진 자존심' 류현진, 2G 연속 5이닝 못채웠다…홈런 포함 9안타 5실점

2020-07-31 07:17:13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부진이 심상치 않다. 60경기 초미니시즌에 벌써 2경기를 날려보냈다.



류현진이 2경기 연속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 또다시 첫승에 실패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정규시즌 경기에 선발등판, 4⅓이닝 동안 홈런 1개 포함 9안타 5실점을 허용한 뒤 강판됐다. 투구수는 93개.

이번 시리즈는 토론토 홈경기가 예정되어있었지만, 토론토의 임시 홈구장인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필드의 준비가 완료되지 않음에 따라 워싱턴의 홈에서 열리고 있다. 대신 토론토가 말공격을 하는 등 토론토의 홈경기로 진행됐다.

류현진은 첫회부터 스탈린 카스트로와 12구 승부 끝에 안타를 허용하는 등 25개의 공을 던지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토론토는 1회말 공격에서 로우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따냈지만, 2회에도 18개의 공을 투구하며 좀처럼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3회 애덤 이튼과 스탈린 카스트로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데 이어 커트 스즈키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얻어맞았다. 이어 4회에는 정규시즌 상대전적 12타수 무안타를 기록중이던 9번타자 마이클 테일러에게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지난 25일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개막전에서 쓰쓰고 요시토모에게 투런 홈런을 맞으며 4⅔이닝 만에 강판된 데 이어 2경기 연속 부진을 이어갔다.

류현진은 5회에도 스탈린 카스트로와 아스드루발 카브레라에게 연속 2루타를 얻어맞아 1실점을 추가했다. 결국 스즈키를 삼진으로 잡은 뒤 4⅓이닝 만에 토마스 해치와 교체됐다. 2경기 연속으로 5이닝을 채우지 못했다.

류현진은 주자 1명을 남겨둔채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해치가 5회를 막아냄에 따라 추가 실점은 기록하지 않았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