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발] 토론토, 1회부터 선취점…비셰트 2루타+구리엘 적시타

2020-07-31 05:58:39

류현진.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토론토 타선이 1회부터 선취점을 뽑아내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류현진은 3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워싱턴 D.C의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정규시즌 경기에 선발등판했다.

이번 시리즈는 토론토 홈경기가 예정되어있었지만, 임시 홈구장인 뉴욕주 버펄로의 살렌 필드의 준비가 완료되지 않음에 따라 워싱턴의 홈에서 열리고 있다. 대신 토론토가 말공격을 하는 등 토론토의 홈경기로 진행된다.

류현진은 첫회 스탈린 카스트로와 12구 승부 끝에 안타를 허용하긴 했지만, 1회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반면 토론토는 워싱턴 선발 에릭 페데를 상대로 리드오프 보 비셰트가 우익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려냈고, 캐번 비지오의 내야 땅볼 때 3루를 밟았다. 3번 타자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타구는 잘 맞은 공은 아니었지만, 유격수와 좌익수 사이에 떨어지는 행운의 1타점 적시타가 됐다. 비셋이 홈을 밟으며 토론토가 선취점을 뽑았다.

뒤이은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 로우디 텔레즈가 내야 땅볼에 그치며 추가점 획득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기선을 제압하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