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중일 LG 감독 "윌슨, 투구폼 수정…부디 흔들리지 않길"

2020-08-01 17:55:48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구폼 문제로 한국야구위원회(KBO) 심판위원회로부터 수정 지시를 받은 LG 트윈스 외국인 투수 타일러 윌슨(31)이 투구폼 수정을 마쳤다.



LG 류중일 감독은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윌슨이 최근 투구폼을 수정했다"며 "어제 내 앞에서 시범을 보였는데, 문제가 됐던 왼발 움직임을 바꿨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일단 해당 투구폼으로 내일 한화전에 선발 등판하는데 부디 잘 던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다만 윌슨은 바뀐 투구폼으로 직접 공을 던져보진 않았다.

LG 관계자는 "윌슨은 화요일과 일요일에 등판하는 주엔 등판 사이 불펜 피칭을 하지 않는다"며 "투구폼 수정 지시를 받은 뒤 바뀐 투구폼으로 투구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윌슨은 그동안 주자가 없을 때 와인드업을 하기 직전 왼발을 먼저 움직였다.

최근 윌슨의 투구폼은 kt wiz 이강철 감독이 보크 동작이 될 수 있다고 문제 삼았고, KBO 심판들은 내부 회의를 거쳐 LG 구단에 윌슨이 투구폼을 수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한편 류중일 감독은 올 시즌 반환점을 돈 소감을 묻는 말에 "최근 5회 이후에 뼈아픈 역전패를 몇 차례 당했다"며 "올 시즌 내내 부상 선수들이 많이 나온 것도 아쉽다"고 말했다.

cyc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