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인&아웃]KIA 김선빈 1군 콜업, 롯데전 대타 대기…'왼 옆구리 근육통' 황대인 IL행

2020-07-31 17:24:43

KIA 타이거즈와 키움 히어로즈의 2020 KBO 리그 경기가 28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경기 전 KIA 김선빈이 수비훈련을 하고 있다. 고척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6.28/

[부산=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IA 타이거즈 베테랑 내야수 김선빈이 롯데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1군 콜업됐다.



김선빈은 3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펼쳐지는 롯데전을 앞두고 팀 훈련에 참가해 몸 상태를 점검했다. 이날 훈련을 지켜본 맷 윌리엄스 감독은 왼쪽 옆구리 근육통을 앓고 있는 황대인을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등재하고, 김선빈을 콜업하기로 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김선빈의 몸상태를 두고 "좋은 것 같다. 베이스러닝에 문제가 없다"며 "오늘은 일단 벤치에서 대타로 대기한다. 경기 후 몸상태를 다시 체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선빈은 지난 5일 창원 NC전에서 왼쪽 햄스트링을 다쳤다. 이후 재활을 거쳐 복귀를 준비해왔다. 30일 광주 KT전을 앞두고 실내 배팅 훈련으로 몸 상태를 점검했고, 롯데전을 앞두고 베이스러닝까지 무난하게 소화하면서 1군에 복귀했다. 김선빈의 복귀를 계기로 KIA는 공수전반에 플러스 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부산=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