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채영, 최정 9단의 연승 행진 '56'에서 막았다

2020-07-31 09:45:23

◇김채영 6단(오른쪽)이 최정 9단의 연승행진을 막았다. 대국후 복기하는 장면. 사진제공=한국기원

김채영 6단이 최정 9단의 연승 행진을 저지시키며 소속팀 부광약품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30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 11라운드 1경기에서 서울 부광약품이 보령 머드에 2-1로 승리했다. 전반기를 1위로 마친 부광약품은 4연패의 사슬을 끊으며 6승 5패로 3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 전까지 최정 9단은 김채영 6단에게 15승 2패의 압도적인 우위를 보였다. 또한 최정 9단이 이번 시즌 10전 전승 행진을 펼친데 반해 김채영 6단은 8연승 후 2연패를 당하며 주춤한 상태였다. 객관적인 전력상 최정 9단의 승리가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이 열리자 흑을 쥔 김채영 6단이 초반부터 최정 9단에게 앞서갔다. 우변 접전에서 실리로 앞서가며 승기를 잡은 김채영 6단은 종반 한때 대마가 몰리면서 위기에 처했지만 잘 마무리하며 318수 만에 흑 1집반 승리를 거뒀다.

이날 패배로 최정 9단은 이번 시즌 10연승과 정규리그 27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또한 2018년 10월 11일부터 이어오던 국내 여자프로기사 상대 56연승(아마추어 포함 57연승) 행진도 막을 내리게 됐다.

대국 후 인터뷰에서 김채영 6단은 "최정 9단과 둘 때는 준비를 많이 하는데 오늘 바둑은 심리적으로 편하게 두려고 노력했다"면서 "개인적으로도 연패를 끊었고 팀도 승리해 더욱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는 2020 한국여자바둑리그의 제한시간은 장고 각자 1시간에 40초 초읽기 5회, 속기 각자 10분에 40초 초읽기 5회가 주어지며 모든 경기는 매주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바둑TV를 통해 오후 6시 30분부터 생중계 된다.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