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맥주, 상반기 매출 148억 돌파하며 작년 연 매출 추월

2020-07-30 22:11:22



제주맥주가 올해 상반기(1~6월) 매출 148억을 달성하며 작년 연 매출을 뛰어넘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맥주 상반기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약 2.4배를 달성했다. 상반기 출고량을 병으로 환산하면 약 1300만 개에 이른다. 상반기에만 1초에 1병씩 팔린 셈이다.

특히 편의점과 대형마트의 매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각 3.6배, 3.5배에 달하며 가정채널에서의 약진이 돋보였다. 제주맥주는 집콕·홈술 트렌드와 맞물려 전국 5대 편의점에 입점하고 4캔 만원 행사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 접근성을 높인 것이 상반기 매출 상승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가정채널 유흥채널 할 것 없이 매출액이 지속 성장하고 있는 점이 매우 고무적이다. 2020년 1분기 대비 2분기에 유흥 채널은 72%, 편의점은 57%, 대형마트는 42% 매출이 증가했다.

제주맥주는 최근 위스키 브랜드 하이랜드 파크와 콜라보한 프리미엄 맥주 '임페리얼 스타우트 에디션'을 선보이는 등 라인업을 다변화하며 타깃층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랜선 시음회 '취어스 클럽' 개최와 온택트 프로젝트 론칭 등 변화된 트렌드에 발 빠르게 움직이며 대중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2017년 8월 론칭 후 매년 200% 이상씩 성장하고 있는 잠재력을 인정받아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한 '예비 유니콘'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제주맥주 문혁기 대표는 "올해 주세법 개정으로 시장이 급변할 것을 예측하고 선제적으로 준비한 덕분에 폭발적 성장과 더불어 맥주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끊임없이 혁신하고 도전하며 수입맥주와 경쟁하는 한국 대표 맥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제주맥주는 세계적인 맥주 회사 브루클린 브루어리(Brooklyn Brewery)의 아시아 첫 자매 회사로 2017년 8월 공식 출범했다.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에 연간 2000만L 규모의 맥즙 생산이 가능한 첨단 설비의 양조장을 설립했다. 론칭 3년 만에 전국 5대 편의점 전 제품 입점에 성공, 한국 맥주 시장 다양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