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승부처]두산이 놓친 두번의 무사 1,2루, '9잔루' 쓰라린 패배

2020-07-30 22:40:28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최주환이 6회말 무사 1,2루에서 우월 3점 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7.30/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중요한 찬스는 더 많았다. 분위기를 완벽히 끌어올 수 있었던 상황에서 두산 공격이 허무하게 끝나고 말았다.



두산 베어스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맞대결에서 5대8로 패했다. 어느덧 3연패. 단독 2위를 질주하던 두산에게 찾아온 위기다. 특히 순위 경쟁팀인 키움을 상대로 주중 시리즈 2경기를 모두 패한 것이 뼈아프다.

두산도 이길 수 있는 기회는 분명히 있었다. 하지만 기회를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 2-7로 크게 뒤지던 두산은 6회초부터 반등에 성공했다. 6회초 1사 1루 위기에서 김하성의 안타가 나왔을때 주자까지 '더블 아웃'을 시킨 깔끔한 수비 플레이가 분위기를 바꿔놨다. 김하성이 안타를 치고 2루를 노리는 상황에서 좌익수가 재빠른 송구로 김하성을 1-2루 사이에서 태그 아웃 시켰고, 그사이 홈을 노리던 주자 서건창까지 여유있게 태그 아웃하면서 순식간에 이닝을 끝냈다. 최소 1사 1,3루가 될 수 있었던 위기가 '더블 아웃'으로 끝이 났다.

키움의 기세를 꺾은 두산은 6회말 최주환의 3점 홈런으로 다시 발판을 마련했다. 오재일-김재환의 연속 안타로 무사 1,2루에서 최주환은 우월 스리런 홈런을 터뜨렸다. 두산은 5-7, 키움을 턱 밑까지 쫓기 시작했다. 오히려 쫓기는 키움이 훨씬 조급할 수 있는 분위기였다.

그런데, 두산은 이후 찾아온 찬스를 모두 무산시키고 말았다. 키움이 7회초 공격을 소득 없이 끝냈고, 7회말 두산은 정수빈과 페르난데스의 안타, 볼넷으로 무사 1,2루 천금 기회를 얻었다. 이어지는 타순은 3-4-5번 클린업 트리오. 하지만 오재일-김재환-최주환이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이영준에게 꼼짝 못하는 허무한 장면이 나오고 말았다. 두산은 무사 1,2루 찬스를 놓치고 다음을 기약했다.

두산은 8회말에도 허경민 안타, 김재호 볼넷으로 7회말과 똑같은 순서로 무사 1,2루 찬스를 마련했다. 안우진을 올렸던 키움 벤치는 투수를 김태훈으로 부랴부랴 교체했다. 김인태가 김태훈의 초구에 희생 번트를 성공시켜 1사 2,3루. 한 방이면 동점까지도 노려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도 기회가 사라졌다. 정상호가 낫아웃 삼진으로 물러났고, 정수빈의 타구는 투수 앞 땅볼로 잡히면서 주자는 잔루로 남았다.

7,8회 중대 기회를 스스로 걷어찬 두산은 결국 9회초 추가 실점 이후 마지막 9회말 공격까지 소득 없이 끝났다. 키움의 잔루는 4개였지만 두산은 무려 9개의 잔루를 남겼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